포드, 카레이서 뇌 활동 관련 연구 결과 발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드가 카레이서들의 뇌 활동에 대한 연구를 진행, 이들의 사고방식이 극도의 긴장감을 이겨내도록 돕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본 연구는 포드와 킹스칼리지가 함께 진행했으며, 뇌파를 측정하는 헤드셋을 활용해 레이싱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에 참여한 카레이서들의 두뇌 활동을 분석했다.

그 결과 고속 구간을 비롯해 고도의 집중력을 요하는 구간에서 선수들의 뇌 활동 수치가 40% 증가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런 두뇌 능력은 선천적인 것이 아닌 집중력을 향상시키는 후천적인 정신 수양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다.

이를 바탕으로 일반인들이 카레이서처럼 강한 정신력을 발휘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에 착수했고, 그 결과 일반 사람들도 간단한 호흡과 명상법, 키워드 연상법 등을 통해 최대 50%까지 집중력과 작업 성과를 향상시킬 수 있음을 밝혀냈다.

한편, 포드는 운전자의 정신 상태를 이해하는 것이 미래 기술의 핵심이라는 신념을 바탕으로 습도, 심박 수뿐만 아니라 뇌파 측정 기술이 가능한 레이싱 헬멧을 개발 중이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