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그룹, 글로벌 지역 본부 재편… 르노삼성차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 소속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 그룹이 4월 1일로 예정된 조직 개편에 맞춰 기존 ‘아시아-태평양’ 지역 본부에 속해있던 대한민국, 일본, 호주, 동남아 및 남태평양 지역을 ‘아프리카-중동-인도’ 지역 본부와 통합,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회장 패브리스 캄볼리브)’ 지역 본부로 재편했다.

또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본부에 소속돼 있던 중국 시장에 대한 집중력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중국 지역 본부(회장 프랑수아 프로보)를 신설했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오는 4월부터 르노 그룹 내 6개 지역 본부 중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으로 소속이 변경된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소속 지역이 아시아를 넘어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까지 확대됨에 따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현재의 노사갈등 이슈를 잘 마무리할 경우 이 지역 내의 르노 그룹 수출 노하우를 활용해 수출 지역 다변화 및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아프리카, 인도 지역의 경우 동남아 지역과 함께 성장 가능성이 높고,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간 시너지 효과가 큰 지역으로 알려져 있어 르노와 닛산 모델을 함께 생산할 수 있는 부산공장의 장점이 더욱 부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용인에 위치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 중앙연구소)도 기존의 아시아지역 R&D 허브를 넘어 르노 그룹 내 핵심 연구개발기지로서 역할 확대가 예상된다.

르노 그룹은 이번 개편에 대해 “전세계 자동차 산업의 가파른 변화 속도에 발 맞춰 르노 그룹이 소비자들의 기대에 민첩하게 부흥하면서 조직 운영의 효율성과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목적을 밝혔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