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아시아·오세아니아 소음 비교 실험 진행… 평균 도심 소음 전기차 대비 4배 높아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닛산 자동차가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도심에서 소음 측정 실험을 진행했다.

이번 실험은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의 교통 소음이 두 번째로 공중 보건에 영향이 큰 환경 위협으로 오른 가운데 순수 전기차가 어떻게 이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교통 소음과 같이 53dB 이상의 높은 수준의 소음환경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혈압 상승, 관상 동맥 질환, 청력 상실, 심장 마비와 같은 건강 이상이 생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비롯해 방콕, 호치민시,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 멜버른, 싱가포르 등을 포함한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주요 도시의 소음도는 평균 76dB 수준으로 WHO의 권장 소음도보다 거의 4배가 높은 수준이다.

이 같은 수준의 소음은 울리는 알람 시계(80dB 정도) 소리와 동일한 정도이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시민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과학적으로 증명됐다.

반면에 소음공해 감소는 건강 개선 효과 외에도 도로 위 스트레스 감소, 인지능력 및 생산성 향상과 같은 각종 부수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처럼 소음공해에 따른 건강 문제가 우려됨에 따라 닛산은 대중들을 상대로 창의적인 교육 진행을 위해 소음 측정기를 이용, 100% 전기차(EV)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평균 도심 소음을 각각 측정 및 비교했다.

비교 결과, 평균 도심 소음은 최대 90dB 이상의 소음을 기록했으며, 이에 비해 닛산의 리프 파워트레인은 도서관 평균 소음(30dB 정도) 보다도 조용한 21dB을 나타냈다.

가솔린 또는 디젤 엔진의 평균 소음도인 약 76dB에 비해 전기차는 교통소음공해 감소에 보다 효과적이고 실행 가능한 대안을 제시하는 것으로 보여졌다.

교통소음공해 감소가 가져다 줄 수 있는 사회적 수준의 장점은 보행자 활동 개선과 사회적 상호작용 증가 등을 꼽을 수 있다.

닛산 아시아 & 오세아니아 지역 총괄인 유타카 사나다 수석 부사장은 “아시아 지역의 도시화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소음공해 저감이 아시아 지역을 단결시켜줄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다”며, “이번 테스트 결과를 통해 알 수 있듯이 배출 가스가 없는 무공해 시스템 및 저소음 엔진을 탑재한 닛산 리프와 같은 100% 전기차가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사회의 환경문제를 긍정적으로 개선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미래로 나아감에 따라 닛산은 보다 살기 좋고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 것에 영감을 주고 가치를 더하기 위해 자동차의 주행, 동력 및 통합 방식을 지속해서 변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한국닛산주식회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