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협력 업체 대상 ‘지속 가능 등급제’ 실시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포르쉐 AG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자사 협력 업체를 대상으로 ‘지속 가능 등급제(S 등급제)’를 실시한다.

포르쉐는 오는 7월 1일부터 협력 업체 및 파트너사 선발 과정에서 지속 가능성을 위해 더욱 구속력 있는 기준이 되는 S 등급제를 적용할 예정이다.

지난 해 포르쉐는 7654개의 협력 업체로부터 95억 유로 가치의 제품 및 재료를 조달 받은 바 있다.

포르쉐 AG 조달 담당 이사 우베-카스텐 슈테터는 “이번 S 등급제를 통해 조달 측면의 지속 가능성 역시 품질, 비용, 시간이라는 요인만큼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포르쉐 설립자 페리 포르쉐가 이미 환경 부담을 줄이기 위해 끊임 없이 고민했던 것처럼, 우리에게 지속 가능성은 필연적인 문제”라며, “바로 이것이 책임 있는 행동을 기업 철학의 중요한 가치로 둔 이유이며, 이번 S등 급 규정으로 포르쉐의 지속 가능한 기업 활동이 자사의 가치 사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 등급제는 향후 폭스바겐 그룹 내 모든 브랜드의 조달 과정에 적용되며, 이는 지속 가능성이라는 전략적 중요성의 기준이 될 예정이다.

S 등급제는 계약 뿐 아니라 초기 구매 과정까지의 지속 가능성을 고려하는 것을 의미하며, 환경적 영향과 사회적 이슈 외에도 규정 준수 요건까지 포함한다.

포르쉐는 S등급 규정을 통해 환경 및 에너지 관리 시스템과 자사 협력 업체의 작업 여건에 대한 구속력을 갖게 된다.

긍정적인 S 등급은 협력 업체 선정의 필수 요건이며, 결과적으로 공급망의 잠재적 위험 요소를 초기에 줄이는데 기여한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