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MINI 60주년 에디션’ 출시… 영국 감성과 MINI 레이싱 정체성 반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가 브랜드 탄생 60주년을 기념해 영국의 감성과 MINI만의 레이싱 정체성을 반영한 스페셜 한정판 모델 ‘MINI 60주년 에디션’을 출시한다.

60년 전 영국에서 최초로 출시된 이후, 고카트 필링과 독창적인 공간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MINI는 이번 에디션의 외관과 내부에 60주년 기념의 특별한 디자인을 적용해 일상 생활과 일반 도로에서도 MINI 고유의 정체성과 감성을 극대화했다.

1959년 최초의 클래식 Mini 출시 이전부터 이어져온 MINI의 역동적인 날렵한 디자인은 실내 공간 뿐만 아니라 민첩한 주행 성능 면에서도 커다란 장점이 있다고 평가받았다.

특히, 당시 레이싱카 제작자인 존 쿠퍼는 소형 4인승 경주용 모델로서 MINI의 잠재력을 강력하게 믿었으며, MINI의 창시자인 알렉 이시고니스와의 협업을 통해 더욱 강력한 엔진을 탑재한 소형차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었다.

이를 통해 레이싱 서킷과 랠리 경주에서 뛰어난 경력을 쌓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고, 1960년대에는 몬테 카를로 랠리에 출전해 3차례나 우승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이러한 배경을 기반으로 MINI 60주년 에디션은 영국의 전통적인 레이싱카 컬러인 ‘브리티시 레이싱 그린 IV’를 외장 컬러로 적용해 초기부터 지금까지 이어져온 MINI의 개성과 정체성을 다시금 강조해준다.

여기에 페어 화이트 루프 및 사이드 미러 캡 등을 통해 스포티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MINI 60주년 에디션은 차량 곳곳에 60주년 기념 로고가 반영돼다. 왼쪽 보닛 스트라이프, 사이드 스커틀, 앞 좌석 도어실, 그리고 문을 열었을 때 바닥에 나타나는 웰컴 라이트에도 해당 로고가 적용돼 60주년 에디션만의 특별함을 더했다.

또한 17인치 투톤 알로이 휠에도 특별한 스포크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인테리어 트림 마감재와 앞 좌석 헤드레스트, 스티어링 휠 등 실내에도 곳곳에 60주년 특유의 디자인이 적용됐다.

기본 옵션으로는 스포츠 가죽 스티어링 휠과 60주년 기념 로고가 각인된 다크 마룬 컬러의 MINI 유어스 가죽 스포츠 시트가 제공된다.

이와 더불어 LED 헤드라이트와 LED 안개등, 화이트 방향 지시등과 유니언잭 디자인의 LED 리어 라이트, 실내 조명 패키지와 MINI 드라이빙 모드, 그리고 무드 등과 함께 제공되는 MINI 익사이트먼트 패키지가 기본 적용됐으며, 온보드(on-board) 컴퓨터, 전자동 에어컨, 레인 센서와 스토리지 패키지도 기본 제공된다.

또한 8.8인치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 MINI 커넥티드 시스템, MINI 텔레서비스 등 다양한 편의사양이 탑재됐다.

이번 MINI 60주년 에디션은 전국 공식 MINI 전시장을 통해 구매 가능하며, 3도어와 5도어 모델 중 선택할 수 있다.

MINI 60주년 에디션의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3도어 3990만원, 5도어 4090만원이다.

사진제공=BMW 그룹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