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 오토모빌, 성능 및 디자인 개선한 포뮬러E 머신 ‘DS E-텐스 FE20’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DS 오토모빌(DS)이 포뮬러 E 레이싱팀 ‘DS 테치타’가 2019-20 시즌 함께 할 새로운 경주차 ‘DS E-텐스 FE20’을 공개했다.

2015-16 시즌 출전을 시작으로 매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DS는 ‘DS E-텐스 FE20’를 통해 2019-20 시즌에도 우승을 노린다.

‘DS E-텐스 FE20’은 DS 테치타에 포뮬러E 2018-19 시즌 더블 챔피언 타이틀을 안긴 ‘DS E-텐스 FE19’를 기반으로 모터와 인버터, 트랜스퍼 케이스를 비롯, 임베디드 시스템을 한층 개선하고 보다 역동적인 디자인 요소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개발 과정에는 DS의 대표적인 콘셉트카 ‘디바인 DS(Divine DS)’와 브랜드의 비전을 상징하는 전기 콘셉트카 ‘DS X E-텐스’를 만든 DS 디자인팀이 참여, 검은색과 금색이 조화를 이룬 외관은 강렬한 존재감과 역동성을 발산한다.

특하, 포뮬러E 최초 2회 챔피언에 등극한 장 에릭 베르뉴(Jean-Éric Vergne)의 차에는 두 개의 금색 별을 더해 그의 우수한 성적을 기념한다.

경주차 양 측면은 치타를 비롯한 멸종 위기 고양이과 야생동물 보호단체 ‘더 빅 캣 생츄어리(The Big Cat Sanctuary)’에 대한 응원의 의미이자 DS 테치타를 상징하는 금색 치타 로고 패턴으로 장식해 브랜드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발전의 의미를 한층 더 부각했다.

2019-20 시즌에는 디펜딩 챔피언 장 에릭 베르뉴와 함께 지난 시즌 드라이버 챔피언십 종합 6위를 기록한 바 있는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새롭게 합류해 팀과 함께 한 시즌을 보낼 예정이다.

한편, DS는 PSA그룹의 전동화를 이끄는 브랜드로서 포뮬러E에서 축적한 개발 노하우와 경험을 브랜드의 전기차인 ‘E-텐스’에 반영, 고효율, 고성능의 전기차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 하반기 유럽 출시 예정인 하이브리드 모델 ‘DS 7 크로스백 E-텐스 4X4’와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를 시작으로 2025년부터는 전동화 모델만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제공=DS 오토모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