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지프, 연료 효율성&가격 경쟁력 갖춘 ‘레니게이드 1.6 터보 디젤’ 국내 공식 출시… 복합 연비 15.6km/ℓ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FCA 코리아(사장 파블로 로쏘)의 지프 브랜드는 2일 레니게이드의 라인업을 확장해 ‘론지튜드 1.6 터보 디젤 FWD’와 ‘리미티드 1.6 터보 디젤 FWD’ 2종을 국내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갔다.

국내 젊은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지프 레니게이드는 2019년 4월 새로워진 디자인을 적용한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며 2019년 11월 누계 기준 2,313대 판매, 전년 대비 48%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수입 소형 SUV 부문의 베스트셀링 모델이자 세그먼트 리더임을 입증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론지튜드 1.6 터보 디젤’과 ‘리미티드 1.6 터보 디젤’은 120마력의 최고출력과 32.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는 1.6리터 멀티젯 II 터보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또한, 6단 DDCT 변속기를 장착해 수동 변속기의 효율성과 자동 변속기의 편리성을 모두 갖춰 빠른 변속을 가능하게 한다.

이외에도 엔진 스톱&스타트(ESS) 기능을 탑재해 주행상황에 맞게 스스로 엔진 작동을 조절하면서 복합연비 15.6(도심-14.6, 고속–17.0)km/ℓ을 구현, 연료 효율성을 갖췄다.

레니게이드는 지프의 상징적인 전면 디자인인 세븐-슬롯 그릴을 유지하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반항적인 디자인에 다양하고 대담한 색상이 어우러져 세련된 스타일링을 보여준다.

또한,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정신을 드러내는 레니게이드의 외관은 지프 레니게이드의 ‘본 투비 와일드(BORN TO BE WILD)’ 컨셉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레니게이드 1.6 터보 디젤 모델은 론지튜드 1.6TD FWD, 리미티드 1.6TD FWD 두 가지 모델로 론지튜드에는 3.5인치 EVIC 디스플레이, Uconnect 7.0인치 터치스크린, 직물 로우백 버킷 시트를 적용해 기본에 충실한 사양에 3000만 원 중반의 가격 경쟁력을 갖추어 젊은 고객층에게 어필한다.

또한, 리미티드에는 헤드램프, 테일램프, 코너링 프론트 포그 램프, 데이타임 러닝 램프가 LED로 업그레이드되어 선명한 시야를 확보할 뿐만 아니라 엔젤링 라이트 디자인으로 소형 SUV 모델임에도 고급 SUV 이미지를 띤다.

특히, 사각지대·후방 교행 모니터링 시스템, Uconnect 8.4인치 터치스크린과 내비게이션이 장착되어 안전성과 편리함을 극대화했다.

지프 레니게이드 1.6 터보 디젤의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론지튜드 1.6 터보 디젤 FWD 3510만원, 리미티드 1.6 터보 디젤 FWD 3860만원이다.

파블로 로쏘 사장은 “소형 SUV이지만 트렌디한 디자인과 다양한 사양이 적용된 레니게이드는 많은 사랑을 받는 국내 수입차 소형 SUV 부문의 베스트셀링 모델”이라며, “레니게이드 1.6TD 모델 출시를 시작으로 2020년에도 지금처럼 수입 소형 SUV 부문 1위라는 타이틀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FCA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