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유튜브 통해 ‘티볼리 G1.2T’ 유럽시장 공식 론칭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대표 예병태)는 지난 13일 유튜브를 통해 주요 수출시장인 유럽시장에 ‘티볼리 G1.2T’를 공식 론칭,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위축된 수요 대응에 적극 나선다.

비대면 발표회 형식으로 진행된 론칭 행사는 쌍용자동차의 유튜브 글로벌 계정을 통해 쌍용자동차 최초 무관중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유럽시장에 중계됐다.

행사는 영국 출신의 앤드류 밀라드 부산외대 파이데이아 창의인재학과 교수의 사회로 자동차 칼럼니스트 황순하 글로벌 자동차 경영연구원 대표, 여성 카레이서 임두연이 패널로 참여한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또한, 티볼리 G1.2T 소개, 온라인 시승영상, 유럽대리점 관계자들의 현지 판매계획 영상, CEO와의 질의응답, K-POP 스타 스트레이 키즈의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열렸다.

이번에 유럽 시장에 공식 론칭된 티볼리 G1.2T(6단 수동, 2WD)는 쌍용차 최초로 1.2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한 모델로 128마력의 최고출력과 23.45kg·m(230Nm)의 최대토크를 발휘, 스포티하면서도 안정적이고 수준 높은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또한, 유로6d-step2 배기가스 배출규제를 충족해 연비 향상 및 이산화탄소 배출 절감은 물론 첨단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을 대거 탑재해 강력한 성능과 경제성, 가격경쟁력을 갖췄다.

예병태 대표는 “다운사이징 엔진, 가솔린 모델 선호도가 높은 유럽시장의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티볼리 1.5리터 터보 가솔린 엔진, 1.6리터 디젤 엔진에 더해 새롭게 1.2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모델을 추가하며 티볼리의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며, “코로나19로 유럽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자동차시장이 크게 위축된 상황이지만 강화된 제품라인업과 시장 상황에 맞춘 다양한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 전략 등을 통해 하반기 유럽 수출 회복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