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현대 모터스튜디오 Stage X 드라이브 인 콘서트’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 22일, 23일, 24일 3일간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인근 킨텍스 제2전시장 주차장에서 자동차 극장 형식의 대규모 음악 공연 ‘현대 모터스튜디오 Stage X 드라이브 인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현대자동차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동차 극장 형식으로 진행된 ‘현대 모터스튜디오 Stage X 드라이브 인 콘서트’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응모한 고객을 대상으로 일별로 차량 300대씩 총 900대를 초청해 진행됐다.

무대를 의미하는 Stage와 현대 모터스튜디오의 실험적인 도전정신을 담고 있는 단어 Experimental의 X가 만나 명명된 현대 모터스튜디오 Stage X 공연은 작년에 이어 올해로 2회차를 맞았다.

올해는 특별히 대형 주차장에 마련된 공연장에서 각자의 자동차에 앉아 라디오 주파수를 맞추고 무대에서 벌어지는 공연을 비대면 상황에서 현장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꾸며졌다.

22일 1일차에는 김태우, 에일리, 백아연, 새소년, 조문근 밴드, 술탄오브더디스코가 출연하는 K-pop 공연이 진행됐으며, 23일 2일차는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갈라쇼가 진행됐다.

24일 3일차에는 지휘자 금난새,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해설이 있는 클래식 음악회로 마련되었으며, 세계적 아티스트들의 미디어 아트 작품 전시도 함께 진행됐다.

현대자동차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Stage X 드라이브 인 콘서트의 행사 간식을 인근 고양지역 재래시장에서 구매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에도 힘을 보탰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활동의 제약을 받고 있는 일반 시민, 문화계 종사자,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안전한 자동차 극장 형식의 새로운 형태의 고객 초청 콘서트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참신하고 실험적인 시도로 현대 모터스튜디오를 찾은 많은 고객들에게 감동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2014년 자동차를 의미하는 ‘Motor’와 새로운 문화를 창조하는 ‘Studio’의 뜻을 담아 브랜드 체험 공간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을 개관했으며, 이후 하남, 고양, 러시아 모스크바, 중국 베이징 등 3개국 5개 거점을 통해 예술과 기술을 넘나들며 자동차와 미래 모빌리티 등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려는 실험을 지속하고 있다.

현대 모터스튜디오의 글로벌 누적 방문객은 2020년 4월 기준으로 약 563만 명에 달하며,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은 일 평균 900여 명이 방문할 정도로 대표적인 브랜드 체험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