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랙스·트레일블레이저, 2020년 상반기 미국 시장 판매 돌풍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가 국내에서 생산해 수출하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의 트랙스와 트레일블레이저가 2020년 상반기 미국 시장에서 압도적인 판매량을 기록, 성장하고 있는 미국 소형 SUV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미국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트랙스, 앙코르, 트레일블레이저, 앙코르 GX 등 한국지엠에서 생산해 수출하는 소형 SUV의 미국 시장 내 상반기 판매량은 9만3538대를 기록했다.

이는 미국시장 전체 소형 SUV 세그먼트 판매량(대중 브랜드로 美 시장 판매 중인 15개 소형 SUV 상반기 판매량 기준)의 30%를 넘어서는 수치로 상반기 동안 미국 소형 SUV 소비자 세 명 중 한 명은 한국지엠의 수출 제품을 구매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쉐보레 트랙스는 2분기에 2만2466대를 판매해 1분기에 이어 다시 한 번 미국 소형 SUV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상반기 누적 판매는 5만708대로 대중 브랜드가 판매 중인 15종의 소형 SUV 모델 가운데 압도적인 판매 수치를 보였다.

쉐보레 트랙스와 섀시·파워트레인을 모두 공유하는 형제 모델인 뷰익 앙코르는 같은 기간 동안 2만4271대를 판매, 5위에 오르며 트랙스와 함께 미국 소형 SUV 세그먼트를 선도하고 있다.

최근 미국시장 내 판매를 시작한 트레일블레이저와 형제 모델인 앙코르 GX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올해 2분기에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 앙코르 GX는 상반기에 1만1857대가 판매됐으며, 6월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 트레일블레이저도 6702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특히, 트레일블레이저는 최근 북미 자동차 관련 평가 기관인 ‘아이씨카(iSeeCars)’ 주관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판매된 차량’에 선정,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과 함께 빠른 속도로 시장에 진입했음을 증명했다.

‘아이씨카’는 2020년 3월부터 6월까지 북미 시장에 출시·판매된 기아 텔루라이드, 기아 셀토스, 혼다 CR-V 하이브리드, 현대 팰리세이드, 벤츠 GLB 등 신차 12종을 대상으로 대리점에 입고된 후 고객 인도 기간을 조사했으며, 트레일블레이저는 평균 19일이 소요돼 신차 중 가장 빠르게 판매된 차량으로 선정됐다.

이 결과는 미국 시장 출시 전부터 현지 고객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트레일블레이저가 출시 직후 폭발적인 고객 반응을 이어가며, 한국지엠의 수출 물량이 현지 딜러에 도착하자마자 고객 인도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트레일블레이저의 주요 수출 지역인 북미 시장 내 뜨거운 시장 반응은 한국지엠의 수출 전선에 청신호가 들어왔다는 것을 의미하며, 트랙스와 함께 트레일블레이저 역시 한국 자동차 수출을 이끄는 주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미국 시장에서 가장 높은 판매량을 올린 트랙스의 인기 요인은 정통 SUV 스타일, 경쾌한 퍼포먼스, 뛰어난 안전성이다.

트랙스는 높은 전고, 고강성 차체, 근육질의 바디 등 북미지역에서 선호하는 정통 SUV 스타일을 갖췄으며, 뛰어난 안전성 역시 중요한 인기 비결이다.

특히, 차체 강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하는 통합형 바디프레임은 물론, 차체 곳곳에 고장력 강판이 적용됐다.

최근 미국시장에 진출한 트레일블레이저는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세 가지 디자인, 준중형급 SUV 차체로 실현한 넓은 실내 공간, 퍼포먼스와 효율을 모두 만족시키는 신형 파워트레인이 강점이다.

한편,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기술력의 우수성과 뛰어난 품질을 널리 알린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는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업계의 전반적인 침체 속에서도 상반기 각각 5만4648대, 3만8777대의 뛰어난 수출실적을 기록하며 국내 자동차 산업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