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기아차, 상품성 개선한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마이스터’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자동차는 27일 공식 유튜브, 네이버TV 등을 통해 ‘스팅어 마이스터 온라인 론칭 필름’을 공개, 새로운 심장을 장착하는 등 상품성을 개선한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마티스터’를 공식 출시했다.

‘스팅어 마이스터’는 2017년 출시한 스팅어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더욱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 신규 2.5 터보 엔진, 첨단 안전편의사양 등 한층 뛰어난 상품성으로 고객에게 더욱 큰 만족감을 선사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스팅어 마이스터를 출시하며, 2.5 가솔린 터보와 3.3 가솔린 터보 트림을 새롭게 선보인다.

스팅어 마이스터는 기아차 최초로 신규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2.5 T-GDI’를 탑재해 304마력의 최고출력과 43.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2WD 18인치 휠 적용 기준으로 복합 연비 11.2km/ℓ을 이끌어 냈다.

또한, 기존 모델보다 최고출력이 370마력에서 373마력으로 개선된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전자식 가변 배기 밸브가 적용된 것이 특징으로 기아차는 드라이브 모드와 가속 페달을 밟는 양에 따라 배기음이 조절되는 전자식 가변 배기 밸브를 통해 운전의 재미를 높였다.

이외에도 스팅어 마이스터 모든 트림에 엔진 동력을 유지하면서 안정적인 코너링을 돕는 차동 제한장치(M-LSD)를 기본 적용했다.

기아차는 고객 선호 사양을 적극 반영해 스팅어 마이스터에 다양한 첨단 안전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스팅어 마이스터에 새롭게 기본 적용된 주요 편의사양은 제휴 주유소, 주차장에서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기아 페이’, 리모트 360도 뷰(자차 주변 영상 확인 기능), 내 차 위치 공유 서비스 등이 있다.

스팅어 마이스터 고객은 리모트 360도 뷰를 통해 운전자가 멀리 떨어진 상황에서도 차량 주변 상황, 차량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차량의 현재 위치와 목적지를 문자 메시지로 가족, 지인들과 공유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차로 유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경고 등 다양한 안전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 변화가 특징인 스팅어 마이스터의 외장 디자인은 수평형 리어콤비램프, 신규 디자인의 18, 19인치 휠이 적용돼 더욱 역동적으로 진화했고, 내장은 10.25인치 내비게이션, 퀼팅 나파가죽시트와 스웨이드 컬렉션으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완성했다.

새롭게 출시된 기아차 스팅어 마이스터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으로 2.5 가솔린 터보 플래티넘 3,853만원, 마스터즈 4,197만원이며, 마스터즈에서 선택 가능한 GT 3.3 터보 패키지의 가격은 446만원이다.

한편, 기아차는 전자제어 서스펜션, 레드 캘리퍼 브렘보 브레이크가 적용된 ‘퍼포먼스’, 헤드업 디스플레이, 서라운드뷰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 등이 적용된 ‘모니터링’, 저음부터 고음까지 음역별로 최적의 사운드를 구현하는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등 다양한 패키지 옵션을 스팅어 마이스터 구매 고객이 자유롭게 선택 가능하도록 구성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