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8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13.2% 증가… 트레일블레이저 수출 효자 등극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가 8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2만7747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3.2%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1일 한국지엠 발표에 따르면, 8월 한 달간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8.0% 감소한 5898대를 판매했으며,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20.7% 증가한 2만1849대를 판매했다.

특히, 수출은 7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트레일블레이저의 경우 형제 차종인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1만1391대가 수출돼 한국지엠 경영정상화의 전망을 더욱 밝혔다.

8월 내수는 하계휴가와 공휴일 등으로 인한 영업 일수 감소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재 확산 여파로 5898대 판매에 그쳤다.

모델별로는 쉐보레 스파크가 총 2244대 판매, 내수 실적을 이끌었다. 경차 최고의 안전성을 자랑하는 스파크는 밝고 선명한 10가지 외장 컬러 등을 앞세우며 국민 경차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8월 국내에서 총 1780대가 판매되며 스파크의 뒤를 이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최근 미국의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한 ‘2020 워즈 10대 사용자경험 우수 차량’에 선정됐고, 북미 자동차 관련 평가 기관인 ‘아이씨카’는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판매된 차량’에 트레일블레이저를 꼽기도 했다.

쉐보레 트래버스는 8월 국내 시장에서 318대가 판매되며 꾸준한 시장 반응을 이어갔다.

트래버스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 기준, 지난 7월 한 달간 427대가 등록돼 KAIDA 집계 이후 처음으로 수입 대형 SUV 세그먼트에서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국내 판매 중인 모든 SUV를 통틀어 가장 압도적인 차체 사이즈와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 성능으로 한국지엠의 내수 판매를 강력히 뒷받침하고 있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시저 톨레도 부사장은 “코로나19의 재 확산 속에서도 트레일블레이저, 스파크, 트래버스 등 쉐보레 제품들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꾸준히 이어 나가고 있다”며, “최근 사전 예약에 돌입한 ‘리얼 뉴 콜로라도’ 등 신차와 전례 없는 고객 혜택을 바탕으로 긍정적인 모멘텀을 이어 나갈 것”고 말했다.

1월부터 8월까지 누적 판매는 내수 5만3978대, 수출 17만4439대 등 총 22만8417대를 기록, 전년 누계 대비 20.6% 감소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