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혁신적인 진화 이룬 ‘4세대 투싼’ 내·외관 티저 이미지 최초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3일 3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혁신적으로 진화한 ‘4세대 투싼’의 내·외관 티저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다.

또한, ‘신형 투싼’의 주간주행등(DRL)을 모티브로 한 티저 영상을 공개,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베스트셀링 SUV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투싼은 2004년 첫 출시 후 글로벌 시장에서 누적 판매 약 700만대 이상을 기록한 현대자동차의 베스트셀링 SUV 모델이다.

이달 중 공개될 예정인 신형 투싼은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적용해 강렬한 인상을 주는 역동적인 외장 디자인과 혁신적으로 개선된 전방 개방감과 미래지향적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실내 디자인을 갖췄다.

외관에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구현한 신형 투싼은 전면에 정교하게 세공된 보석처럼 빛의 변화에 따라 입체적으로 반짝이는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 위에 시동을 켜면 주간주행등으로 점등되는 ‘파라메트릭 쥬얼 히든 램프’를 적용해 강렬한 첫 인상을 준다.

측면부는 혁신적으로 길어진 전장과 휠베이스, 그리고 짧은 전방 오버행을 갖춰 정지한 상태에서도 앞으로 달려 나가는 것 같은 역동적인 비율을 구현한다.

후면부는 후미등을 감싸고 있는 검정 테두리 위에 ‘파라메트릭 히든 램프’를 적용해 후미등 점등시 삼각형 형상이 모습을 드러내는 ‘히든 라이팅’ 기법으로 차별화된 이미지를 선보인다.

실내는 개방형 클러스터와 대시보드 아래로 위치를 내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탁 트인 전방 개방감을 주고, 풀터치 방식의 센터페시아, 전자식 변속버튼(SBW) 등으로 미래지향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운전석에는 클러스터 하우징이 없는 개방형 클러스터가 운전자의 전방 개방감을 높여주며, 센터페시아 양 옆에서 시작해 대시보드를 거쳐 후석 도어트림까지 이어지는 실버 가니쉬 라인은 공간이 확장하는 듯한 시각적 효과를 준다.

센터페시아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터치방식의 공조 조절 장치를 마치 하나의 디스플레이 위에 있는 형태로 통합, 서로 다른 기술 간의 경계를 허물어 인체공학적으로 조화롭게 배치했다.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현대자동차는 감성이 더해진 스포티함을 혁신적 기술로 구현한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통해 고객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전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신형 투싼은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완결하는 동시에 현대자동차의 도전적이고 대담한 정신을 가장 잘 나타내는 SUV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오는 9월 15일 오전 9시 30분에 현대자동차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채널 등 온라인을 통해 세계 최초로 신형 투싼을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실시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