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0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최우수상 수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자동차가 ‘2020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 러시아 진출 이래 최다 부문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러시아 올해의 차’는 러시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자동차 시상식으로 2000년부터 진행되고 있으며, ‘2020 러시아 올해의 차’는 1월부터 8월까지 약 100만 명의 자동차 전문가, 일반고객의 인터넷 투표를 통해 300개 모델을 대상으로 24개 부문에서 수상작을 선정했다.

이번에 최우수상을 수상한 모델은 도심형 소형차 부문 ‘피칸토(국내명 모닝)’, 준중형 부문 ‘씨드’, 소형 SUV 부문 ‘셀토스’, 그랜드 투어링카 부문 ‘스팅어’ 4종이다.

기아자동차 라인업 중 가장 소형 모델인 피칸토는 5년 연속 최고의 ‘도심형 소형차’로 인정받았다.

피칸토는 최종 후보에 오른 피아트 500을 제치고 디자인, 공간성, 편의사양으로 호평을 받으며 최우수 차로 선정됐다.

씨드는 지난해 ‘올해의 신차’ 수상에 이어 올해는 ‘준중형’ 부문에서 최우수 차로 등극했다.

씨드 해치백, 씨드 스포츠웨건, 프로씨드, 엑씨드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구성된 씨드는 최종 후보인 도요타 코롤라 대비 주행성능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소형 SUV 부문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된 셀토스는 디자인, 공간 활용성, 동급 최고의 편의사양으로 러시아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출시 6개월만인 8월에 1,783대를 판매하며, 리오(7,664대), 스포티지(2,898대)와 함께 러시아 시장을 이끄는 기아자동차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기아자동차 최초의 그란 투리스모(GT) 모델인 스팅어는 스포티한 디자인과 뛰어난 동력성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최종 후보에 오른 포르쉐 파나메라를 제치고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기아자동차 러시아 권역본부 운영책임을 맡고있는 알렉산더 미갈은 “올해의 차는 고객들의 투표로 선정되기에 큰 의미가 있다“며, ”디자인, 품질, 성능 등 핵심적인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이 이번 수상의 비결이다“고 밝혔다.

이어 “기아자동차 역사상 최다 부문 수상은 러시아 자동차 시장에서 확대되고 있는 기아자동차의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러시아 고객들이 기아자동차의 우수한 상품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고객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아자동차는 러시아 승용차 시장에서 8월까지 총 11만9075대를 판매하며 러시아 현지 업체인 라다(LADA)에 이어 전체 2위, 수입 브랜드 중에는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