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상금 15억 규모 ‘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 8 ~ 11일 개최… 양용은 등 120명 출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국내 최대 상금 규모의 골프 대회인 ‘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8일부터 11일까지 인천 송도에 위치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국내 최고 상금인 총 15억 원(우승상금 3억 원)과 제네시스 GV80, 미국에서 열리는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2020 더 CJ컵@섀도우크릭’ 출전권 등의 혜택을 걸고 120명의 선수들이 승부를 겨룬다.

올해로 4회를 맞이한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국내 남자 골프 활성화를 위해 제네시스 브랜드가 2017년부터 개최해온 대회로 최장 코스 길이 등 난이도 높은 코스가 마련됐으며,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또한, 8번홀, 13번홀, 17번홀에 최초로 홀인원을 기록한 선수에게 제네시스 G70, G80, GV80를 부상으로 제공한다.

GV80는 지난 1월 출시한 제네시스 최초 후륜구동 럭셔리 플래그십 SUV로 역동적인 우아함을 완벽하게 담아낸 외관,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 기술, 인체공학적 시트 시스템인 에르고 모션 시트가 적용된 안락한 실내 공간 등이 특징이다.

제네시스는 선수와 갤러리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구축했다.

공식 호텔 내 선수 전용 동선 및 공간 제공, 경기전 출전 선수 전원 코로나19 검사 지원, 모든 공간에 발열 체크, 방역 게이트 운영, 매일 클럽하우스 내부 소독 및 선수, 관계자, 미디어 동선 분리 등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올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는 2019 제네시스 포인트 대상 문경준, 2019 제네시스 상금왕 이수민, PGA 메이저 타이틀 홀더인 양용은 등 KPGA 베테랑 선수들과 더불어 올 시즌 맹활약으로 투어의 활력소를 불어 넣고 있는 젊은 피 김한별, 김성현, 김민규 등이 대거 참가한다.

또한, 남자 골프의 미래가 될 아마추어 최강 조우영과 영건스 매치 플레이 우승자 고교생 김근우가 참가해 프로 대회의 높은 벽에 도전한다.

제네시스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대회 전야제 ‘플레이어스 디너 행사’를 대신해 미쉐린 스타 셰프가 만든 친환경, 보양 콘셉트의 도시락을 전달해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한다.

또한, 강화된 방역 지침에 따라 언택트 갤러리를 위한 중계방송을 강화해 매 라운드를 6시간씩 생중계하고, 18개 홀을 전부 중계 편성해 다양한 선수들의 플레이를 시청자가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외에도 일부 라운드, 홀에서 볼 궤적 추적 시스템과 4D 리플레이 장비를 활용해 더욱 생생한 모습을 전달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올 해로 네 번째를 맞이하는 ‘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국내 최고의 대회는 물론 가장 안전한 대회로 운영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올해는 대회장 방문이 어렵지만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현장의 뜨거운 열기를 느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