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프로골퍼 총출동한 ‘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 종료… 김태훈 6언더파 우승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 남자 프로골퍼가 총출동해 펼쳐진 ‘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 결과 6언더파를 기록한 김태훈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코리아에서 개최된 ‘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에는 양용은, 문경준 등 대한민국 남자 골프를 대표하는 주요 선수들이 대거 출전, 한국 남자 골프 문화 활성화에 기여했다.

특히, 이번 대회는 변별력 향상을 위해 최장 코스 길이 등 난이도 높은 코스로 구성돼 출전 선수와 골프 팬 모두에게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사했다.

총 4라운드에 걸친 치열한 진검승부 결과 최종 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한 김태훈 선수가 우승, 3억 원의 우승 상금과 함께 대형 럭셔리 SUV ‘제네시스 GV80’과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및 ‘더 CJ컵 @섀도우 크릭’ 출전권을 획득했다.

또한,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강남JS병원 소속 박정민(27세) 선수가 13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 제네시스 G80을 부상을 받았다.

제네시스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여파로 가장 안전한 대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먼저 공식 호텔 내 선수 전용 동선, 공간 제공, 경기전 출전 선수 전원 코로나19 검사 지원, 모든 공간에 발열 체크, 방역 게이트 운영, 매일 클럽하우스 내부 소독 및 선수, 관계자, 미디어 동선 분리 등의 철저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준수했다.

또한, 언택트 갤러리를 위한 볼 궤적 추적 시스템, 4D 리플레이 장비를 활용한 중계방송, 대회 전 선수들을 위한 응원 영상을 받아 골프 코스에 설치된 LED로 영상을 전달하는 팬 이벤트 등을 성공적으로 운영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한 이번 대회는 4일 동안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언택트 갤러리 및 선수들의 훌륭한 플레이로 인해 성황리에 마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한국 남자골프의 발전을 위한 든든한 조력자가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네시스는 한국 남자 골프 투어 사상 최초로 투어 포인트 상금 제도인 ‘제네시스 포인트’를 도입했으며, 2016년부터 KPGA 코리아투어를 후원해 한국 골프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 5월 후원을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연장해 앞으로 4년간 총 16억 원 규모의 후원금을 전달한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