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코로나19 악재 속 3분기 영업이익 20억 유로 기록… 글로벌 판매 19만1547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 AG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악재에도 불구하고 2020년 3분기 회계 연도 기준으로 194억 유로의 매출액을 기록, 20억 유로의 영업이익과 함께 10.4%의 이익률을 달성했다.

포르쉐는 3분기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한 19만1547대를 고객에게 인도했지만, 전체 시장을 기준으로 볼 때 감소폭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했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국가간 봉쇄 조치 이후 빠르게 회복된 중국 시장에서 6만2823대를 판매했으며, 기타 시장에서도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포르쉐 AG 이사회 부회장 및 재무·IT 담당이사 루츠 메쉬케는 “비록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했지만, 프로세스 최적화를 통해 이익을 창출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자동차 산업의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두 자릿수 이익률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또 다른 성공 요인은 강력한 제품 라인업으로 포르쉐의 젊고 매력적인 제품 포트폴리오가 고객의 수요를 이끌었고, 앞으로 몇 달 간의 실적 전망 역시 낙관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신형 911과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이 포르쉐의 혁신성을 증명했고, 두 모델의 판매량 역시 기대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3분기 동안 포르쉐 911은 전년 대비 1% 증가한 2만5400대, 타이칸은 1만1000여명의 고객에게 인도됐다.

전반적인 경제 악화에도 불구하고 포르쉐는 향후 5년 간 150억 유로를 전동화와 디지털 관련 신기술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메쉬케는 “막대한 투자로 단기적 관점에서는 실적이 감소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회사와 직원들의 미래를 보장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도전적인 시장 환경과 환율이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매출 이익률 15%라는 전략 수익 목표를 변함없이 유지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악재에도 포르쉐의 장기 전략을 통해 올해 말 두 자릿수 이익률을 달성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