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현대차, 고성능 N 감성 담은 ‘쏘나타 N 라인’ 출시… 0→100km/h 6.5초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12일 고성능 N의 감성을 기반으로 탄생한 ‘쏘나타 N 라인’을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현대차는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센슈어스에 N 라인 모델을 추가함으로써 연비와 디자인, 강력한 주행성능을 모두 아우르는 쏘나타 라인업을 완성했다.

쏘나타 N 라인은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5 터보 엔진을 탑재해 290마력의 최고출력과 43.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8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N DCT)를 탑재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6.5초 만에 도달하는 등 역대 쏘나타 중 가장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다.

한껏 강력해진 쏘나타 N 라인의 동력성능과 함께 기존 벨로스터 N을 통해 선보였던 고성능 N의 주행 특화 사양을 적용함으로써 차별화된 주행 감성을 구현해냈으며, 다양한 안전·편의사양을 탑재해 상품성을 높였다.

쏘나타 N 라인에는 주행 중 변속기 단을 낮추는 경우 순간적으로 엔진 회전수를 조정해 변속을 부드럽게 하고 빠른 재가속이 가능하도록 한 ‘레브 매칭’을 비롯해 런치 컨트롤, 실내 가상 엔진 사운드(ASD), N 파워 쉬프트, 변속패턴 차별화 등 N 모델 전용 고성능 주행 특화 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특히,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지능형 안전 기술을 기본 적용해 높은 안전성을 갖췄다.

또한, 현대 디지털 키, BOSE 프리미엄 사운드(12스피커, 외장 앰프), 운전석 자세 메모리 시스템(IMS),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등 기본 모델에서 고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편의사양을 쏘나타 N 라인에도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끌어올렸다.

이외에도 N 퍼포먼스 파츠로 모노블록 브레이크, 하이브리드 디스크, 로우 스틸 패드, 19인치 블랙 경량 휠 및 리얼 카본 휠캡으로 구성된 ‘모노블록 브레이크 & 19인치 경량 휠 패키지’와 모노튜브 쇽업쇼버, 로워링 스프링으로 구성된 ‘N 퍼포먼스 서스펜션’, 리얼카본 리어 스포일러 등을 운영해 보다 강건한 주행성능과 스포티한 이미지를 추구하는 고객까지 만족시킨다는 계획이다.

‘쏘나타 N 라인’은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바탕으로 완성된 혁신적인 디자인에 고성능 N의 스포티한 감각을 덧입혀 한층 역동적인 모습으로 거듭났다.

전면부는 N 라인 전용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 차량의 스탠스를 잡아주며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프론트 윙, 고성능 N의 정체성을 부여해주는 N 라인 엠블럼이 쏘나타의 역동성을 부각시킨다.

측면부는 N 라인 전용 19인치 알로이 휠과 차체를 한껏 낮아 보이게 해주는 사이드실이 안정적인 자세를 연출하며, 후면부는 블랙 하이그로시 포인트 컬러로 돋보이는 범퍼 하단부와 듀얼 트윈팁 머플러,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스포일러가 조화를 이뤄 고성능 이미지를 강조한다.

실내 디자인은 다크 그레이와 레드 스티치 포인트가 적용돼 N 라인만의 스포티함을 강조하고, 시트와 스티어링 휠에 각인된 N 로고, 1열 전용 버킷 시트가 장착돼 운전자를 중심으로 역동적인 실내 공간을 구현했다.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출시한 ‘쏘나타 N 라인’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으로 프리미엄 3053만원, 익스클루시브 3495만원, 인스퍼레이션 3642만원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