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구독형 자동차 관리 서비스 ‘BMW 프라임’ 사전 오픈… 14일부터 체험단 모집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구독형 자동차 관리 서비스 패키지인 ‘BMW 프라임’을 사전 오픈한다.

‘BMW 프라임’은 소모품 교환 서비스인 BSI와 부품 보증 서비스인 워런티 프로그램이 만료된 고객(출고 8년 이하 차량에 한함)을 대상으로 한다.

또한, 1년 단위로 가입 가능하며, 구독 패키지에 따라 자동차 관리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다.

‘BMW 프라임 스탠다드 패키지’를 구독하는 경우, 가입 기간 동안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와 함께 엔진오일 및 에어컨 필터를 추가 비용 없이 1회 교체 받을 수 있다.

또한, 수리비 20% 상시 할인 혜택과 함께 픽업&딜리버리 서비스, 공항 셔틀 및 여행 기간 동안 주차 등이 가능한 에어포트 서비스(자동차 점검 제외)가 제공된다.

총 주행거리가 20만km이내인 경우에는 ‘BMW 프라임 프리미엄 패키지’를 구독할 수 있다.

‘BMW 프라임 프리미엄 패키지’는 스탠다드 패키지 혜택에 더해 파워트레인까지 보증수리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파워트레인 수리 한도는 1,000만원이며, 건당 10만원의 자기부담금을 지불해야 한다.

‘BMW 프라임’ 가격은 차종과 차령에 따라 상이하며, 5시리즈를 기준으로 스탠다드 패키지의 경우 39만원, 프리미엄 패키지의 경우 92만원(각 1년 기준)부터 시작된다.

BMW 코리아는 사전 오픈을 기념해 오는 12월 14일부터 가입 조건에 충족하는 선착순 고객 200명을 대상으로 사전 체험단을 모집한다.

또한, ‘BMW 플러스’ 앱을 통한 가입 고객에게는 패키지 할인 혜택 및 공식 런칭 전에 서비스 혜택을 먼저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BMW 프라임’ 체험단은 오는 14일부터 BMW 서비스 예약 어플인 ‘BMW 플러스’를 통해 가입 가능하다.

한편, ‘BMW 프라임’은 오는 14일 사전 오픈을 거쳐 내년 하반기에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제공=BMW 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