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람보르기니, ‘우라칸 STO’ 국내 최초 공개… 판매 시작가 4억3500만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람보르기니 서울(SQDA 모터스)은 11일 이탈리아 본사의 CICD에 맞춰 리모델링을 진행한 람보르기니 서울 삼성동 전시장에서 지난 11월 세계 최초로 공개된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STO’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세계 최초 공개된 이후 불과 한 달 만에 ‘우리칸 STO’가 국내 최초로 공개된 것은 대한민국 고객 만족을 위한 대대적인 투자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우라칸 STO’는 V10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해 640마력의 최고출력과 57.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람보르기니 고유의 경량화 기술에 힘입어 공차중량이 1339kg에 불과해 출력 대 중량비가 2.09kg/hp에 이른다.

또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3초, 시속 200km까지 가속하는데 9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외에도 시속 100km에서 정지 상태까지 제동거리는 30m이며, 최고속도는 310km/h를 넘는다.

우라칸 STO는 운전의 즐거움을 극대화하기 위해 고성능 주행 환경에 초점을 맞춘 STO, 트로페오, 피오자 세 가지 새로운 주행 모드를 탑재했다.

일반 도로 주행과 커브가 이어진 길에서의 즐거움을 위해 마련된 STO 모드에서는 람보르기니의 주행 특성 제어 시스템인 LDVI(Lamborghini Veiloco Dinamica Integrate)의 모든 요소가 모든 도로 조건에 알맞게 최적화됐고, 일반 도로에 맞춘 서스펜션 설정과 어우러진다.

또한, 완전 능동식 ESC는 운전의 즐거움을 극대화하기 위해 해제할 수 있으면서도 운전을 돕는 기능은 유지한다.

트로페오 모드에서는 모든 시스템이 마른 아스팔트 노면과 트랙 최고속 기록을 내는 데 최적화된다.

LDVI는 전용 토크 벡터링과 고성능 구동력 제어 프로그램을 통해 ESC ON 모드에서는 직진 가속 때 최상의 성능을 보장하는 것은 물론, ESC OFF 모드에서는 최고속 기록을 내는 데에도 알맞다.

또한, 새로운 브레이크 온도 예측 알고리즘(BTM) 덕분에 운전자는 계속해서 제동 시스템의 온도를 확인할 수 있으면서 브레이크 수명 범위 내에서 시스템의 마모 정도를 관리할 수 있다.

피오자 모드는 구동력 제어 기능, 토크 벡터링, 후륜 조향, ABS 기능을 젖은 아스팔트 노면에 최적화한다.

구동력 제어 기능과 제동 시스템은 접지력 손실을 최소화하고 엔진 토크를 낮추도록 조율되었고, LDVI 시스템은 젖은 노면에 필요한 토크만 전달하도록 정확하게 상황을 예측한다.

또한, 토크 벡터링은 낮은 접지 상태를 반영해 코너링 특성을 조절하는 한편, 서스펜션은 접지력을 극대화하고 하중 이동 특성이 향상되도록 조율했다.

우라칸 STO는 외부 디자인을 공기 흐름에 최적화되도록 개선, 기존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람보르기니의 외부 디자인을 한층 더 새롭게 바꿨다.

우라칸 STO는 모든 부분에 모터스포츠에 필요한 공기역학 효율과 경량화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이는 레이스카로부터 영감을 얻은 일반 도로 주행 인증 승용차에서 더욱 효과적이다.

모든 선과 요소들이 미적으로 탁월하면서도 최상의 주행 성능을 보장하도록 최적화된 우라칸 STO는 람보르기니 연구개발(R&D) 부문과 스쿼드라 코르세, 센트로 스틸레의 협력이 만들어낸 결과다.

실내는 람보르기니 카본 스킨과 조화를 이룬 알칸타라 소재, 카펫을 대체한 탄소 섬유 바닥 매트, 스포츠 시트 전체를 비롯해 실내 전반에 탄소 섬유를 폭넓게 사용함으로써 외부의 경량 특성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4점식 안전벨트가 있는 롤 바와 헬멧 수납공간으로 새로 설계한 앞 트렁크는 우라칸 STO의 레이싱 DNA를 강조한다.

우라칸의 터치스크린에 구현된 새로운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 그래픽은 주행 모드 표시 기능, LDVI 시스템, 타이어 압력 및 브레이크 온도 등 차의 주요 기능을 관리하는 데 쓰인다.

텔레메트리 시스템은 완벽한 연결 기능을 통해 운전자가 우라칸 STO로 트랙을 달릴 때 자신의 성능을 확인하고 기록하는 것은 물론 람보르기니 UNICA 앱을 통해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우라칸 STO 소유주는 풍부한 애드 퍼스넘 커스터마이징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일반 도로 주행용 레이스카의 실·내외를 페인트와 트림의 무한한 조합은 물론 레이스카 스타일 데칼로 완벽하게 취향에 맞도록 꾸밀 수 있다.

개인화된 리버리 개념은 각자 고유한 색과 디자인으로 꾸며 레이스 출발선에 정렬하는 우라칸 슈퍼 트로페오 레이스카 라인업의 특징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우라칸 STO’의 공식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4억3500만원부터 시작하며, 고객 인도는 2021년 3분기에 개시 예정이다.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은 “우라칸 STO는 우라칸 슈퍼 트로페오 에보의 기술을 직접 이전한 것은 물론 데이토나 24시간 경주 3회 연속 우승이라는 우라칸 GT3 에보의 독보적 성과를 배경으로 람보르기니 스쿼드라 코르세의 역사적 헤리티지를 가장 순수하게 구현한 차”라며, “드라이브하는 모든 순간마다 운전자에게 즐거움을 전한다”고 설명했다.

프랭크 슈타인라이트너 람보르기니 서울 대표는 “우라칸 STO는 탁월한 공기 역학 특성과 광범위한 경량화 기술이 더해져 운전자가 느낄 수 있는 최대치의 흥분과 감동을 공도에서 경험할 수 있는 차”라며, “레이스의 감동을 공도에서 느낄 수 있는 모델인 만큼, 한국 슈퍼 스포츠카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불러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람보르기니 서울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