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신형 어코드 & 신형 CR-V’ 하이브리드 모델 사전 계약 실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혼다코리아(대표 이지홍)는 4일 ‘2모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해 압도적인 연비와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하는 파워풀 하이브리드 ‘신형 어코드 하이브리드’와 ‘신형 CR-V 하이브리드’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국내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형 CR-V 하이브리드’와 ‘신형 어코드 하이브리드’ 모두 파워풀 하이브리드를 완성하는 스포트 하이브리드 ‘i-MMD 시스템’을 탑재했다.

i-MMD 시스템은 184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하는 2개의 전기 모터와 효율성이 높은 2.0 DOHC i-VTEC 앳킨슨 사이클 엔진의 조화로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3개의 주행 모드를 상황에 따라 최적으로 전환해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했으며,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한 혼다의 독창적인 선진 파워트레인이다.

신형 어코드는 부분변경모델로 하이브리드 투어링과 가솔린 트림인 터보 총 2개 트림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외관은 전면 범퍼와 휠 디자인이 스포티하게 변경됐으며, 하이브리드 투어링에는 새로운 19인치 휠이 탑재돼 파워풀 하이브리드 세단의 면모를 갖췄다.

또한, 1열 통풍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편의 사양도 대거 추가됐으며, 전 트림 기본 탑재된 혼다 센싱은 BSI와 CTM 기능 등이 업그레이드돼 안전성도 향상됐다.

신형 어코드의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터보 3740만원, 하이브리드 투어링 4570만원이다.

국내 첫 출시되는 ‘신형 CR-V 하이브리드’는 4WD EX-L과 4WD 투어링 2개 트림으로 출시된다.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및 엠블럼이 적용됐으며, 4WD 투어링 트림에는 동급 최대 크기의 19인치 휠을 채용해 파워풀 하이브리드 SUV의 존재감을 더했다.

전 트림에 혼다 센싱이 기본 탑재됐으며,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전 좌석 열선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2열 시트 풀 플랫 기능 등을 지원해 이용 편의성을 극대화 시켰다.

‘신형 CR-V 하이브리드’의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4WD EX-L 4510만원, 4WD 투어링 4770만원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두 모델의 사전계약 혜택으로는 2년간 자동차세를 지원하고, 소개 판매 시에는 구매 고객과 소개 고객에 각각 주유비 30만원, 10만원을 제공한다.

또한, 타사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보유한 고객일 경우 사전계약 시 주유비 50만원도 지원된다.

사진제공=혼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