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DS 오토모빌, 루브르 박물관 오마주한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DS 오토모빌(DS)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 송승철)는 11일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의 아름다운 디테일을 오마주한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을 국내 공식 출시, 30대 한정 판매를 진행한다.

DS는 2015년 루브르 박물관의 유리 피라미드 리노베이션 프로젝트 후원을 시작으로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DS와 루브르 박물관은 프랑스 파리의 아름다움과 전통적 가치에 현대적 기술 및 전문성을 접목함으로써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간다는 비전을 공유한다.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은 DS만의 정교하고 우아한 스타일링과 루브르 박물관의 상징적인 디자인 요소가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이다.

전면의 DS 윙스, 윈도우 스트랩, 루프 바, 리어램프 몰딩에 유광 블랙을 적용해 더욱 강렬한 존재감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한, 레이저 음각 기술로 피라미드를 형상화한 다이아몬드 패턴을 사이드미러 커버에 추가하고 보닛, 운전석 및 조수석 도어, 테일게이트에 루브르 에디션을 상징하는 배지를 적용해 기존 DS 7 크로스백과 차별화했다.

이외에도 새로운 디자인의 20인치 알렉산드리아 알로이 휠을 탑재해 품격 높은 디자인을 완성했다.

실내는 DS의 가장 상위트림에 적용되는 ‘오페라 인스퍼레이션’을 적용했으며, 워치스트랩 패턴의 최고급 나파가죽시트와 고급 수제 맞춤복 ‘오트쿠튀르’의 자수 기법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된 펄 스티치 마감이 특징이다.

특히, 대시보드와 송풍구에 3D 피라미드 디자인 배지와 송풍구 슬라이더를 적용해 한정판의 매력을 더했다.

안전 및 편의 사양에 있어서는 시동을 걸면 빛을 발산하며 회전하는 ‘DS 액티브 LED 비전’과 카메라 및 센서가 노면 상태를 분석해 네 바퀴의 댐핑을 독립적으로 제어하는 ‘DS 액티브 스캔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또한, 적외선 카메라가 100m 앞 전방 사물을 감지해 위험 정도에 따라 디지털 계기판에 노란색 또는 빨간색 선으로 표시해 보여주는 ‘DS 나이트비전’, 프랑스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인 ‘포칼®(FOCAL®)의 일렉트라 하이파이 시스템’ 등 폭넓은 첨단기술을 탑재해 동급 세그먼트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품격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국내 소비자 선호 옵션을 반영, 1열 통풍 및 마사지시트를 더함으로써 상품성도 강화했다.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은 2.0리터 블루H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177마력의 최고출력과 40.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펄 크리스탈, 잉크 블루, 플래티넘 그레이, 네라 블랙 등 총 네 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국내에는 30대 한정 판매된다.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은 그랜드시크 오페라 인스퍼레이션 단일트림으로 출시되며,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 미적용 기준으로 부가세 포함해 6250만원이다.

송승철 대표는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고유의 아름다움을 갖는 예술품처럼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은 정교한 디테일과 첨단기술의 조화를 통해 대체불가한 가치를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제품과 고객 프로그램을 통해 DS만의 차별화된 매력을 알려나감으로써 시장 경쟁력을 보다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불모터스는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 출시를 기념해 2월 내 DS 스토어를 방문해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 시승을 완료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3명을 선정해 루브르에디션 ‘오 트리쁠’ 향수를 제공한다.

또한, 2월 15일까지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 영상을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개인 SNS 채널에 공유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7명을 선정해 모나리자 직소 퍼즐을 제공하며, 30명에게는 커피 기프티콘을 제공한다.

사진제공=DS 오토모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