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컨티넨탈 GT, 18년 만에 누적 생산 8만대 돌파… 패밀리 한 자리 집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벤틀리의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인 ‘컨티넨탈 GT’가 2003년 첫 출시 이후 18년 만에 글로벌 누적 생산량 8만대를 돌파했다.

1952년 벤틀리의 코치빌딩 부서인 뮬리너를 통해 탄생한 쿠페모델 ‘벤틀리 R-타입 컨티넨탈(R-Type Continental)’은 당시 193km/h의 최고 속도를 자랑하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4인승 자동차로 고속의 럭셔리 세그먼트에서 명성을 얻었다.

‘R-타입 컨티넨탈’에서 영감을 받아 2003년 출시된 ‘1세대 컨티넨탈 GT’는 출시 직후 현대적인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라는 완전히 새로운 세그먼트의 시장을 만들어냈다.

그 이후로 매년 평균 5000여대의 컨티넨탈 GT가 세계 고객에게 인도됐으며, 컨티넨탈 GT는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 세그먼트의 벤치마크로 자리 잡게 됐다.

18년 후인 2021년 1월 27일, 2003년 첫 번째 컨티넨탈 GT를 만들었던 벤틀리의 숙련된 장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직접 8만 번째 컨티넨탈 GT를 제작했다.

지난 18년 간 컨티넨탈 GT는 스타일, 기술, 하부 엔지니어링 등의 부문에서 크게 발전했으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세대 모델보다 48% 감축시키면서도 최대 파워는 27% 증가시켰다.

차량 하부 플랫폼은 3세대 컨틴넨탈 GT를 위한 벤틀리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됐으며, 완전히 새로운 차체 스탠스, 비율 그리고 새로운 수준의 다이내믹함을 제공해 시장의 기준을 한층 더 높였다.

특히, 완전히 새로운 차체 디자인에 더욱 날카롭고 유려해진 바디라인으로 3세대 컨티넨탈 GT는 여전히 완전히 현대적인 그랜드 투어러로서 세그먼트의 벤치마크로 자리하고 있다.

‘3세대 컨티넨탈 GT’는 벤틀리의 2도어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의 정점을 보여주며, 우아하고 더욱 정교하며 선명하게 디자인된 차체 및 소재의 결합으로 놀라움을 자아낸다.

또한, 파워트레인 선택 및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컬러 선택 옵션,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인테리어 옵션 및 독특한 구성으로 수십억 가지의 개인 주문 모델로 다변화가 가능하다.

실제로 고객이 스스로 선택해 만들어낼 수 있는 컨티넨탈 GT의 옵션은 총 170억 가지이며, 벤틀리의 비스포크 부서인 뮬리너를 통해 고객이 상상하는 것만큼 다양한 주문들을 실제로 제작할 수 있다.

이로 인해 8만 가지의 컨티넨탈 GT를 소유한 모든 고객은 모두 컨티넨탈 GT의 패밀리라고 할 수 있지만, 그 안에서 각자의 개성과 독보적인 위치를 갖추고 있다.

8만 번째 컨티넨탈 GT는 어디서든지 눈에 띄는 오렌지 플레임 컬러의 모델로 블랙라인 스펙 및 스타일링 스펙이 추가돼 차의 존재감과 GT의 퍼포먼스를 한층 더 강하게 살렸다.

벤틀리모터스 CEO이자 회장인 애드리안 홀마크는 “2021년 현재 GT는 최신 기술과 퍼포먼스, 스타일을 모두 갖춘 궁극의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로서 그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며, “GT의 세계적인 성공은 크루의 디자이너, 엔지니어, 장인들의 노력이 세계 고객들에게 어필했다는 증거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개인적으로 2003년 벤틀리에서 처음 근무 당시 1세대 GT의 출시부터 8만 번째 GT의 생산까지 함께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컨티넨탈 GT는 벤틀리의 지속 가능한 럭셔리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환 전략인 ‘Beyond 100’ 하에서도 수년 간 벤틀리 비즈니스의 중추적인 역할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8만 번째 컨티넨탈 GT의 생산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에서는 2003년 이후 컨티넨탈 GT의 진화와 성공을 보여주는 헤리티지 모델들과 함께 벤틀리의 모터스포터 DNA와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컨티넨탈 GT 패밀리 모델들이 모두 한 자리에 모여 기쁨을 함께했다.

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