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마일드 하이브리드 B6 라인업 4종 예약 판매 개시… 파격적인 가격 책정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높은 성능과 효율성을 모두 중시하는 고객을 겨냥한 새로운 마일드 하이브리드 B6 라인업의 주요사양을 공개하고 예약 판매에 나선다.

대상 차종은 XC90, S90, V90 크로스컨트리로 구성된 플래그십 모델 90 클러스터와 베스트셀링 모델 XC60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B6 엔진은 볼보자동차의 전동화 전략에 따라 기존 T6 엔진을 대체하는 가솔린 기반 고성능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다.

B6 엔진은 보다 환경 친화적이면서도 뛰어난 주행 성능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된 엔진으로 제동 과정에서 생성된 에너지를 회수해 가솔린 엔진을 지원한다.

특히, 연료를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과 더불어 민첩한 엔진 반응을 이끌어 정지 상태에서 더욱 부드러운 가속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저 마찰 엔진 기술과 혁신적인 엔진 관리 시스템, 커먼 레일 직분사 및 통합된 전기 충전기, 터보 기술의 조합은 모든 속도에서 엔진의 출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B6 엔진은 300마력의 최고출력과 42.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6.2 ~ 6.7초로 각 모델별로 상이하다.

 

 

안전과 편의성의 있어서 B6 라인업 모델은 사륜구동(AWD) 시스템을 기본으로 적용하고 도로 위 주행 정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운전자가 선호하는 조향 특성을 쉽게 조정할 수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를 제공해 주행 능력과 운전자의 편의를 높였다.

또한, 볼보자동차의 첨단 안전 기술 집약체인 ‘인텔리 세이프’를 전 모델 기본 제공하며, 파일럿 어시스트 II, 시티세이프티, 도로 이탈 완화,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등의 최신 능동형 안전 시스템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21년식 모델부터 적용된 주행 가능 최고 속도를 운전자가 사전에 설정할 수 있는 케어 키나 초 미세먼지까지 모니터링해 정화시켜주는 어드밴스드 공기청정기능 역시 기본 제공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친환경 파워트레인 보급 확대를 위해 B6 모델의 판매가를 기존 T6 모델 대비 260만원 ~ 440만 원 가량 낮게 책정했다.

이에 따라 B6 라인업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 적용 전 기준으로 모두 부가세 포함해 ‘XC90 B6 AWD 인스크립션’ 9290만원, ‘XC60 B6 AWD 인스크립션’ 7100만원, ‘V90 크로스컨트리 B6 AWD 프로’ 7920만원, ‘S90 B6 AWD 인스크립션’ 7090만원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또는 10만㎞’의 무상 보증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를 제공하며, B6 차량 모두 2종 저공해 자동차로 분류됨에 따라 공영 주차장, 공항 주차장 할인, 남산 1, 3 호터널 등 혼잡통행료 면제(지자체별 상이)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윤모 대표는 “새로운 B6 엔진은 성능과 효율, 거기에 환경 친화적인 소비 활동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고객들에게 볼보자동차가 제시하는 최적의 솔루션”이라며, “도로의 안전에서 더 나아가 지구의 안전까지 생각하는 볼보자동차의 철학이 담긴 B6 라인업을 통해 스웨디시 럭셔리의 진화를 경험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는 글로벌 전동화 전략에 따라 새로운 표준 파워트레인 B5 엔진이 탑재된 XC60의 가격도 공개했다.

휠 사이즈(18인치·19인치), 인테리어 마감, 바워스&윌킨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오레포스 크리스탈 기어노브 등의 차이에 따라 모멘텀 6090만원, 인스크립션 6700만원이다.

이번에 공개된 B6 모델들과 XC60 B5는 오는 4월 경 고객 인도가 시작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