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교실숲’ 프로젝트 등 환경사업 지속… ‘강원재조림 숲’ 프로젝트 참여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그룹사장 르네 코네베아그)가 ‘교실숲’ 프로젝트를 비롯한 환경사업을 올해도 이어간다.

‘교실숲’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비영리단체 파트너인 한국사회투자가 서울시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초록빛 꿈꾸는 통학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대표적인 환경 프로젝트이다.

특히, 세계 각국에 나무를 심는 소셜벤처인 트리플래닛 및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초등학생들이 공부하는 공간을 반려식물로 채워 쾌적한 교육환경을 만들어 나가고 있으며, 지난해 서울 마포초등학교와 화계초등학교 60개 학급에 600그루의 반려식물을 기증한 바 있다.

사연공모를 통해 올해 교실숲 프로젝트를 진행할 초등학교 두 곳 중 한 곳은 서울시 강북구에 위치한 송천초등학교가 선정됐으며, 나머지 1개교는 이달 중순에 선정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초등학교 2개교 총 50개 교실이 각 10그루씩, 총 500그루의 반려식물들로 채워진다.

성인에 비해 면역체계가 완전치 않은 어린 학생들이 생활하는 공간에 공기정화식물을 배치, 외부로부터의 미세먼지와 유해물질을 차단하고 공기정화, 천연가습과 같은 순기능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교실숲은 이산화탄소 흡수량 221kg/년(승용차 1,361km 주행 시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동일), 미세먼지 흡수량 497g/년(공기청정기 55,294시간 가동 시 제거되는 유해물질 양과 동일)에 달하는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교실 내 미세먼지를 20~30% 감소시키고, 실내습도를 10%가량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환경 분야에서 롤 모델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산림 프로젝트는 도시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질적이고 근본적인 수단이 될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한국사회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활동들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교실숲 프로젝트와 함께 강원도 태백지역의 노령화된 숲을 재조림하는 산림 녹화 사업에도 참여한다.

‘강원재조림 숲’ 프로젝트는 재조림이 필요한 산림을 대상으로 500그루 이상의 수목 활엽수를 식재함으로써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의 주요원인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의 흡수 증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사업 참여를 통해 미세먼지로 발생하는 각종 질병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산림경관 개선과 산사태 예방, 생물다양성 확보, 산림 치유, 열섬 완화 등과 같은 산림 기능 회복 및 산림 생태계 보전에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강원재조림 숲 조성으로 이산화탄소 흡수량 5,400kg/년(승용차 33,335km 주행 시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동일), 미세먼지 흡수량 11,000g/년(공기청정기 1,222,000시간 가동 시 제거되는 유해물질 양과 동일)의 효과가 기대된다.

사진제공=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