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V6 미드리어 엔진 장착 2인승 베를리네타 최신작 ‘296 GTB’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페라리가 미드리어 엔진을 장착한 2인승 베를리네타의 최신작 ‘296 GTB’를 페라리 소셜 미디어와 웹 채널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했다.

‘296 GTB’는 한계 상황뿐 아니라 일상 주행에서도 순수한 감성을 보장하는 ‘운전의 재미(fun behind the wheel)’라는 개념을 재 정의한 스포츠카라 할 수 있다.

‘296 GTB’의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663마력의 V6 엔진과 최고출력 122kW를 전달할 수 있는 전기모터가 결합돼 830마력의 시스템 최고출력을 발휘, 첫 6기통 엔진으로 전례 없는 성능과 짜릿하고 독특한 사운드를 자랑한다.

페라리 전통에 따라 그란 투리스모 베를리네타 약자인 GTB와 함께 총 배기량과 실린더 수를 조합해 만든 본 자동차의 이름은 페라리에 있어서 ‘296 GTB’의 새로운 엔진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강조해 보여주고 있다.

새 엔진은 단순히 296 GTB의 살아있는 심장이 아니라 페라리가 70년 동안 쌓아 온 모터스포츠 경험을 토대로 새로운 V6 파워트레인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65° 아키텍처가 특징인 최초의 페라리 V6는 1957년 1500cc 디노 156 F2 1인용 차량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이어서 1958년 프론트 엔진 스포츠 프로토타입인 196 S와 296 S, 그리고 같은 해 마이크 호튼이 F1 드라이버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했던 246 F1 차량에서 더 큰 배기량을 가진 버전이 등장했다.

미드리어 V6 엔진을 최초로 선보인 페라리 자동차는 ‘246 SP’로 출시된 해인 1961년과 그 이듬해인 1962년에 타르가 플로리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1961년에는 120° V6 엔진을 탑재한 ‘156 F1’으로 F1에서 최초의 컨스트럭터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페라리는 1981년에 처음으로 ‘126 CK’의 엔진 실린더 뱅크 사이에 터보를 장착했고, 이어서 1982년에는 ‘126 C2’에도 이를 적용했다.

이 자동차는 F1 컨스트럭터 월드 챔피언십 타이틀을 획득한 최초의 터보차저 자동차가 됐고, 1983년에는 ‘126 C3’가 그 뒤를 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V6 터보 하이브리드 아키텍처는 2014년 이후 모든 F1 1인승 자동차에 사용돼 왔다.

‘296 GTB’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시스템은 놀라운 가용성과 더불어 페달 반응 시간을 0으로 단축하고, 순수 전기 eDrive 모드에서도 25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한, 콤팩트한 규격과 혁신적인 다이내믹 컨트롤 시스템, 정밀히 설계된 공기역학 시스템으로 인해 운전자는 놀라운 민첩성과 반응성을 즉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스포티하고 유연한 디자인, 극도로 콤팩트한 크기는 자동차의 모던함을 부각하고 있으며, 1963 250 LM을 레퍼런스로 삼아 단순함과 기능성의 완벽한 결합을 보여주고 있다.

‘296 GTB’은 ‘SF90 스트라달레’와 마찬가지로 극한의 출력과 최대 성능을 경험하고 싶은 고객을 위해 경량화 옵션과 에어로 모디피케이션을 포함한 ‘아세토 피오라노 패키지’를 제공한다.

사진제공=FMK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