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최고출력 680마력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 국내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맥라렌 서울(대표 이태흥)은 20일 온라인 쇼케이스를 통해 최고출력 680마력을 발휘하는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를 국내 공식 출시, 대치동 전시장에서 이달 말까지 ‘맥락렌 오픈 하우스 위크’를 진행한다.

이에 따라 고객은 입장객 제한 등 엄격한 방역 지침을 준수한 상태에서 ‘아투라’를 실제로 만나 볼 수 있다.

‘맥라렌 아투라’는 레이스 트랙과 일반 도로에서 축적해 온 맥라렌의 슈퍼카 엔지니어링에 대한 전문 지식과 기술력을 집약했으며 완벽한 EV 주행 능력까지 갖춘 차세대 하이 퍼포먼스 하이브리드(HPH)이다.

아투라 개발은 맥라렌이 그동안 축적해 온 전기화 기술력 및 미래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또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하이퍼카 세그먼트에 최초로 도입한 ‘맥라렌P1™’을 시작으로 세계 최초의 하이브리드 하이퍼-GT카이자 최고도 403km/h라는 역대 맥라렌 중 가장 빠른 기록과 세계 최초의 무선 충전 기술을 탑재한 스피드테일이 사례이다.

특히,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전환을 발표한 맥라렌의 트랙25 플랜을 가속화할 전략 모델이기도 하다.

아투라는 신형 V6 3.0 트윈 터보 엔진과 맥라렌이 새로 개발한 E-모터 및 배터리팩으로 구성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적용해 680마력의 시스템 총 출력과 73.4kg·m의 시스템 총 토크를 발휘하며, 순수한 EV 주행모드로 최대 3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V6 트윈터보 엔진과 E-모터는 각각 585마력 및 95마력의 강력한 파워를 새로운 설계의 경량 8단 SSG 자동 변속기를 통해 효율적으로 동력계통에 전달한다.

아투라는 괴력의 파워와 뛰어난 가속 성능을 통해 정지 상태에서 100, 200, 3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은 3.0초, 8.3초, 21.5초에 불과하며, 최고속도는 330km/h에 달한다.

아투라에 탑재된 E-모터는 기존 방사형 자속모터보다 크기는 작지만 맥라렌 P1™과 비교해 33% 더 높은 전력 밀도를 발휘하는 축방향 자속모터(Axial flux E-motor)가 탑재된다.

특히, 슈퍼카의 파워풀한 가속 성능은 물론 정밀한 스로틀 응답성을 발휘하는 토크 충전까지 갖추고 있다.

아투라 역시 맥라렌의 초경량 엔지니어링 철학이 반영됐다. 그 결과 순수한 차체 중량을 뜻하는 건조 중량은 1,395kg으로 동급 중 가장 가벼우며 이 중 배터리 팩과 E-모터는 각 88kg 및 15.4kg에 불과하다. 슈퍼카의 성능을 증명하는 주요 수치인 무게 대비 출력비 역시 동급 최고인 톤당 488마력에 달한다.

아투라는 경량화의 핵심 요소인 맥라렌의 새 경량 아키텍쳐인 MCLA가 적용된 최초의 모델이기도 하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최적화된 MCLA는 배터리 탑재 공간을 포함해 전자식 공조 시스템 eHVAC, 획기적인 이더넷 전기 아키텍처까지 도입했다.

또한, 탑 어퍼 위시본과 2개의 로워 링크, 휠 센터 앞의 타이 로드를 결합한 혁신적인 리어 서스펜션 시스템은 차량의 안정성과 정밀도를 극대화하고 가속 중 코너에서 발생하는 언더스티어는 감소시킨다.

아투라의 익스테리어는 순수한 슈퍼카를, 인테리어는 드라이버 중심의 인체공학 설계가 핵심이다.

MCLA를 중심으로 모든 부품이 유기적으로 결합된 ‘쉬링크 랩드’ 디자인은 경량 차체에 적용된 에어로다이내믹 및 냉각 성능까지 고려해 완성됐다.

인테리어는 온전하게 아투라의 성능을 즐길 수 있도록 인체 공학적 요소를 적재적소에 배치했다.

특히, 새로운 설계의 경량 클럽스포츠 버킷 시트는 무릎, 다리, 어깨까지 가장 이상적인 공간을 드라이버에게 제공하며, 드라이버는 이를 통해 아투라의 역동적인 성능을 손쉽고 즐겁게 제어할 수 있다.

또한, 두 개의 고화질 디스플레이에 탑재된 인포테인먼트 및 커넥티비티 시스템(MIS II)부터 맥라렌 고유의 트랙 텔레메트리(MTT), 드리프트 컨트롤까지 모든 맥라렌과 동일한 만족감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 모두 지원되며,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고 등 다양한 운전자 지원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이태흥 대표는 “아투라는 맥라렌 서울의 새로운 시작을 예고한 대치동 쇼룸이 오픈한 이후 처음 선보이는 신차이며 맥라렌 오픈 하우스 위크를 통해 더 많은 분들이 안전하게 아투라를 확인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아투라는 한국에 처음으로 소개되는 진정한 의미의 하이브리드 슈퍼카로 새로운 차원의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획기적인 모델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맥라렌 서울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