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8월 판매 전년 대비 0.1% 증가… ‘스포티지’ 내수 베스트셀링 모델 등극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가 8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도매 판매 기준으로 총 21만7204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0.1%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3만2388대를 기록한 스포티지로 나타났으며, 셀토스 2만561대, 리오(프라이드) 1만7769대 순으로 이어졌다.

8월 국내 시장에서는 신차 효과에 힘입어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에 등극한 스포티지의 선전으로 총 4만1003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6.6% 증가했다.

특히 스포티지는 7월 출시한 5세대 스포티지가 8월 한 달간 6549대가 판매되는 등 총 6571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346.4% 증가했다.

모델별로 살펴보면, 승용 모델은 K5 4368대, K8 3170대, K3 1829대, 레이 1814대 등 총 1만3838대가 판매됐으며, RV 모델은 스포티지를 포함해 카니발 5611대, 쏘렌토 3974대, 쎌토스 2724대 등 총 2만3355대가 판매됐다.

지난 7월 출시한 전용 전기차 EV6는 1910대가 판매됐으며, 상용 모델은 봉고III가 3609대 판매되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3810대가 판매됐다.

기아는 지난달 하이브리드(HEV)와 전기차(EV) 등 친환경차를 총 1만349대 판매, 처음으로 친환경차 월간 내수 판매 1만대를 돌파했다.

8월 해외 시장에서는 반도체 수급 차질에 따른 공급 부족 등의 영향으로 총 17만6201대 판매에 그쳐 전년 동월 대비 1.4% 감소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2만5817대 판매돼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1만7837대, 리오(프라이드)가 1만7769대로 뒤를 이었다.

2021년 1월부터 8월까지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국내 36만7547대, 해외 153만6484대 등 총 190만4031대로 집계, 전년 누계 대비 18.7% 증가했다.

기아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EV6, K8, 5세대 스포티지 등 최근 출시된 경쟁력 있는 신형 차량을 앞세워 판매 모멘텀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