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난치병 아동 꿈 지원하는 ‘버츄얼 런’ 프로젝트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가 9월 17일부터 10월 3일까지 난치병 아동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버츄얼 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포르쉐 버츄얼 런’ 프로젝트는 포르쉐코리아를 포함해 세계 포르쉐 직원이 모두 참여하는 프로젝트로 1km당 50센트의 기부금이 적립된다.

이렇게 모금된 금액은 난치병을 격는 아동의 꿈을 지원하는 메이크-어-위시 재단에 기부되며, 이를 통해 아동과 가족이 질병과의 싸움을 이겨낼 수 있는 용기와 희망을 전할 계획이다.

올해 처음 시도되는 새로운 포맷의 ‘포르쉐 버츄얼 런’은 ‘드리븐 바이 드림’의 브랜드 모토 아래 계의 포르쉐 네트워크를 하나로 합치는 계기를 제공한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아동이 난치병을 겪게 되면 그 가족의 삶까지 모든 것이 달라지고, 이런 상황에서 긍정적인 삶의 태도를 유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며, “메이크-어-위시 재단과 함께 희망과 용기를 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포르쉐 버츄얼 런’ 참가자는 퓨마트랙 앱 등록을 통해 거리와 참여 횟수를 직접 선택하고 러닝을 시작하면 된다.

또한, ‘버츄얼 런’ 티셔츠도 구매할 수 있으며, 모든 수익금은 메이크-어-위시 재단에 기부된다.

포르쉐 직원은 르망(1랩=13.626km),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1랩=20.83km), 타르가 플로리오(1랩=72km) 3개의 전설적인 레이스 트랙에서 단계 별로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다.

한편, 메이크-어-위시 재단은 1983년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서 처음 설립됐으며, 백혈병으로 투병하던 크리스의 첫 번째 소원이 실현된 것을 계기로 메이크-어-위시가 탄생하게 됐다.

특히, 크리스는 할머니가 만든 제복을 입고 경찰관이 기증한 배지를 착용해 경찰서장과 함께 일일 경찰이 됐다.

또한, 1993년 메이크-어-위시 국제재단이 설립되었고, 2018년부터는 독일에서도 활동하고 있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