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콜로라도, 픽업트럭 최초 월간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등극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쉐보레 콜로라도가 픽업트럭 최초로 월간 수입차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했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 기준으로 9월 한 달간 총 758대가 등록, KAIDA 집계 이후 최초로 트림별 1위를 차지, 베스트셀리카로 선정됐다.

특히, 벤츠 GLC 300e, BMW X4, 벤츠 E220d, 렉서스 ES300h 등 인기 수입 SUV 및 세단모델을 판매량에서 앞서며 쉐보레 브랜드의 수입차 시장 진출 성공을 알렸다.

또한, 이번 기록을 통해 픽업트럭 모델로는 최초로 월간 국내 수입차 등록 1위 에 오르는 역사를 썼다.

쉐보레는 9월 연료별 베스트셀링카 순위에서도 콜로라도가 1위, 트래버스가 9위에 오르며 선전했다.

특히, 쉐보레 트래버스는 수입 대형 SUV 세그먼트에서 세 달 연속 판매 1위(트림 기준)를 기록하며 인기를 이어나갔다.

쉐보레 브랜드는 9월 브랜드별 등록 순위에서 KAIDA 집계 기준 총 1022대 등록을 기록하며 24개 수입차 브랜드(KAIDA 회원사 기준) 중 5위를 달성했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국내 정통 픽업트럭 시장을 개척한 기념비적인 모델로 312마력의 최고출력과 38.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는 고성능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했음에도 3000만 원대부터 시작하는 합리적인 가격을 갖췄다.

특히, 100년 이상 픽업트럭을 만들어 온 쉐보레의 정통 픽업 헤리티지로 출시 이후 캠핑 및 레저 매니아들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또한, 적재함의 미끄럼 방지를 위한 ‘스프레이온 베드 라이너 코팅’을 비롯해 ‘이지 리프트 및 로워 테일게이트’, ‘코너 스텝 및 코너 핸드 그립’, ‘카고 램프’, ‘리어 슬라이딩 윈도’ 등 다양한 픽업트럭 특화 편의 사양을 통해 국내시장에 아메리칸 정통 픽업트럭의 헤리티지를 전파했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전자식 오토트랙 액티브 4×4로 불리는 사륜구동 시스템이 탑재돼 뛰어난 오프로드 주행성능은 물론, 최대 3.2톤의 대형 트레일러 및 카라반 견인능력을 갖췄다.

또한, 무거운 짐을 적재한 상태에서도 최적화된 변속패턴으로 보다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주행을 돕는 토우·홀 모드가 기본 적용됐다.

특히, 카라반 견인 시 기본 탑재된 스웨이 콘트롤 기능이 포함된 스테빌리트랙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 트레일러 브레이크, 히치 어시스트 가이드라인, 힐 스타트 어시스트 시스템 등 국내에서 보기 힘들었던 다양한 트레일링 특화 기술이 탑재됐다.

이외에도 연간 2만8500원의 저렴한 자동차 세금과 전국 400여개의 촘촘한 서비스 네트워크 등 뛰어난 차량 유지 조건을 갖춰 국내 정통 픽업트럭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인 선택지로 자리 잡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