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미국 사업장 내 모든 전력 100% 재생 에너지 공급 계획 5년 단축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너럴 모터스(GM)가 2025년까지 미국 사업장 내 모든 전력을 100% 재생 에너지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는 당초 GM의 발표보다 5년 앞당겨진 것이며, 2016년에 설정했던 초기 목표보다는 25년 빠른 것이다.

GM은 재생 에너지 관련 목표를 가속화함으로써 2025년에서 2030년 사이 100만 미터톤의 탄소 배출량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M 최고지속가능성책임자 크리스틴 지멘는 “우리는 기후 변화 대응 조치가 최우선 과제이며, 모든 기업이 ‘탈(脫) 탄소화’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그렇기에 우리는 미국 내 100% 재생 에너지 공급 목표를 5년 일찍 달성하고 완전히 전동화된 탄소 중립의 미래를 선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GM은 올해 초 과학 기반 목표와 더불어 2040년까지 세계에 출시되는 제품 및 글로벌 사업장 내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일환으로 GM은 2035년까지 신형 경량 차량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를 완전히 없애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실제로 GM은 전기차 및 자율주행 차량 분야에 350억 달러(한화 약 41조5000억)를 투자했으며, 2025년까지 세계적으로 30개 이상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재생 에너지를 조달하는 것은 전 제품 포트폴리오에 걸쳐 탄소 배출을 없애기 위한 GM의 계획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GM은 기후 관련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 증대, 재생 에너지 확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전력 공급, 정책적 노력 네 가지 핵심 축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자사 시설 내 전력 사용에 따른 실시간 탄소 배출량을 추적하기 위해 미국 내 전력망 운영업체 PJM 인터커넥션 및 기술 기반 에너지 회사인 팀버록과 협력하고 있다.

GM은 이러한 탄소 추적 계획에 따라 정해진 시간 내 배출되는 탄소량을 기반으로 에너지 소비에 대한 결정을 전략적으로 내릴 수 있게 된다.

공급되는 전력이 대부분 화석 연료로 구성된 경우, GM은 저장된 재생 에너지를 활용하거나 소비되는 전력량을 줄이도록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

이 계획은 궁극적으로 고객들의 전기 자동차와 관련된 탄소 배출량까지 포함하도록 확장될 것이며, 이를 통해 GM은 자체 운영을 넘어 해결하고자 하는 배출량의 전체 범위를 이해하고 회사가 재생 에너지 노력을 어떤 분야에 투자할지 결정하는 데 도움을 받게 된다.

더 클라이밋 그룹의 RE100(Renewable Energy 100, 재생에너지 100% 전환 약속) 책임자인 샘 키민스는 “GM이 100% 재생 에너지 공급 계획을 강화하고 목표 기한을 2025년으로 앞당긴 것은 2030년까지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이고 기후 위기를 해결하는 데 필요한 조치”라며, “모든 기업이 100%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도록 하고, 필요한 속도와 규모로 재생 에너지 전환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모든 목표와 계획은 GM의 회장이자 CEO인 메리 바라가 천명했던 기후에 관한 GM의 공약을 기반으로 한다.

GM은 기후 변화에 취약한 현재 및 미래의 직원들, 고객 및 지역 사회를 포용할 수 있는 완전한 전동화 미래를 실현하기 위해 공정한 기후 행동을 우선 순위에 둘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한편, GM은 평등한 기후 행동 목표를 지원하는 기술의 상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공공 및 민간 부문 파트너들의 이니셔티브인 BEC(Breakthrough Energy Catalyst)에 참여하기로 서명했다.

이러한 약속은 GM이 기후 정의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개인 및 지역 사회 단체를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2,500만 달러(한화 약 297억) 규모의 기후 평등 펀드와 같이 GM의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를 완성한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