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007 시리즈 신작 ‘노타임투다이’ 개봉 맞춰 시네마 마케팅 실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애스턴마틴 서울이 007 시리즈 신작 ‘노타임투다이’ 개봉에 맞춰 시네마 마케팅을 실시한다.

본드카의 대명사로 통하는 애스턴마틴은 신작 영화 개봉에 앞서 영국의 다이캐스트 제조업체인 코기(Corgi®)와 ‘DB5 골드핑거 컨티뉴에이션’’을 전시한데 이어 주니어용 자동차 전문 업체인 더리틀카컴퍼니와 ‘DB5 주니어 노타임투다이 리미티드 에디션’을 공개한 바 있다.

글로벌 캠페인에 이어 애스턴마틴 서울은 국내 극장에서 브랜드 마케팅을 시작한다.

협업 대상은 대표적인 멀티플렉스 영화관 CGV와 메가박스로 개봉일부터 오는 31일까지 한 달여간 실시하며, 해당 기간 동안 상영관 명칭은 ‘애스턴마틴관’으로 운영된다.

애스턴마틴 서울은 영화 속 본드카를 중심으로 극장을 찾은 고객을 대상으로 애스턴마틴의 전통을 다양한 비주얼 작품으로 전달한다.

특히, 작품의 주요 소재는 본드카로 활약한 애스턴마틴 모델로 스크린 광고를 포함해 극장 입구, 키오스크 등 극장 곳곳에 다양한 포스터와 브랜딩 작품들이 전시된다.

다양한 애스턴마틴 포스터 작품은 CGV 압구정, 연남, 메가박스 센트럴 등 총 3개 지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작 영화에 등장하는 본드카는 DB5, 클래식 모델의 V8, 슈퍼 GT 차량인 DBS, 출시 예정의 하이퍼카 발할라로 애스턴마틴의 과거, 현재, 미래를 상징하는 4가지 모델이 등장하며, 전체 시리즈 중 4가지 모델의 애스턴마틴이 등장하는 것은 최초이다.

특히, 본드카의 대명사인 DB5는 1964년작 ‘골드핑거’를 통해 데뷔했으며, 이후 ‘썬더볼’, ‘골든아이’, ‘네버다이’, ‘카지노로얄’, ‘스카이폴’, ‘스펙터’ 외 이번 신작까지 총 8작품에 출연했다.

사진제공=애스턴마틴 서울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