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입자동차협회, ‘2021 KAIDA 오토모티브 포럼’ 16일 개최… 주제 ‘글로벌 전기차 시장 및 소비자 트렌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11월 16일 밀레니엄 힐튼 서울 호텔에서 ‘2021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개최하며, 보다 많은 관계자와의 소통을 위해 온라인으로 동시 송출된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은 그 동안 국내외 자동차 업계에서 급변하는 주요 기술적 트렌드와 각 시장의 현황 등을 조명해왔다.

올해 역시 포럼 개최를 통해 KAIDA의 5대 전략적 방향성에 기반해 소비자, 언론, 자동차 업계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한편, 나아가 국내 자동차산업의 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포럼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탄소중립 기류와 더불어 최근 급증하는 국내 소비자의 전기차에 대한 관심을 적극 반영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 및 소비자 트렌드’를 주제로 선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국내 탄소중립 정책은 물론, 국내외 전기차 시장 및 소비자 동향, 충전 인프라에 이르기까지 전기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주요 참석자로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임한규 부회장, 한국자동차연구원 이항구 연구위원, 유럽자동차제작자협회 페터 돌레시 모빌리티 및 지속가능 운송부처 이사, 주한 노르웨이 대사관 스베인 그란덤 상무참사관, 컨슈머인사이트 최현기 수석, 제주에너지공사 황우현 사장이 자리한다. 이항구 연구위원은 좌장으로서 행사 전반을 주재한다.

임한규 부회장은 “코로나바이러스-19 감염증으로 초래된 사회적 불안 속 연기됐던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재개하게 되어 기쁘다”며, “국내 자동차업계 및 시장의 탄소중립과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발걸음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은 2016년 ‘디젤 자동차의 미래’를 주제로 첫 시작을 알린 바 있다.

이후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비전’, ‘모빌리티의 미래: EV 시대 도래하나?’에 이르기까지 시대적 트렌드에 맞는 자동차 시장 및 기술에 대한 정보 공유를 바탕으로 참석자들이 미래 방향성에 대한 인사이트를 도출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힘써왔다.

사진제공=한국수입자동차협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