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2021 피날리 몬디알리’서 새로운 아이코나 시리즈 ‘데이토나 SP3’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페라리가 ‘2021 페라리 피날리 몬디알리’가 열린 무젤로 서킷에서 새로운 아이코나 시리즈 ‘데이토나 SP3’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데이토나 SP3’는 2018년에 첫 선을 보인 페라리 몬자 SP1·SP2에 이어 새롭게 페라리 아이코나 시리즈에 합류하는 한정판 모델이다.

오늘날 활용 가능한 가장 혁신적인 재료와 기술을 사용해 극도로 모던한 효과를 부여한 아이코나 시리즈는 페라리의 가장 상징적인 자동차가 보유한, 시대를 초월한 스타일링을 재해석함으로써 페라리의 역사를 기념하는 차량이다.

이 새로운 아이코나의 이름은 1967년, 데이토나 24시 레이스에서의 전설적인 1-2-3 피니시를 떠올리게 한다.

동시에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페라리가 최고의 위치에 서는 데 기여한 페라리 스포츠 프로토타입에 대한 경의의 표시다.

1967년 2월 6일에 개최된 인터내셔널 월드 스포츠카 챔피언십 데이토나 24시 레이스의 첫 번째 라운드에서 페라리는 1, 2, 3위를 차지하며 페라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업적을 세웠다.

포드의 홈그라운드에서 나란히 결승선을 통과하며 전설적인 피니시를 선보인 330 P3·4(1위), 330 P4(2위), 412 P(3위) 3대의 자동차는 페라리 330 P3 발전의 정점을 보여줬다.

‘페라리 330 P3’는 수석 엔지니어 마우로 포르기에리가 레이싱카의 3가지 핵심 요소인 엔진, 섀시, 공기역학 분야에서 엄청난 발전을 이뤄낸 자동차이다.

‘330 P3·4’는 수 세대에 걸쳐 엔지니어 및 디자이너가 클로즈드 휠 레이싱의 황금기이자 내구성의 기준점으로 여긴 1960년대의 스포츠 프로토타입 정신을 완벽하게 담아냈다.

‘데이토나 SP3’의 디자인은 콘트라스트(대조), 숭고한 조각적 아름다움, 일종의 날카로운 선이 번갈아 나타나는 관능적 표면 이 3가지가 조화롭게 상호작용한 결과물이다.

탈착식 하드톱의 ‘타르가’ 보디를 채택한 호기로운 결정 역시 스포츠 프로토타입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그 결과 ‘데이토나 SP3’는 운전의 즐거움뿐만 아니라 유용한 성능까지 선사한다.

기술적인 관점에서 보면, ‘데이토나 SP3’는 1960년대 레이싱 업계의 정교한 엔지니어링 솔루션에서 영감을 받았다.

그 당시와 마찬가지로 ‘데이토나 SP3’ 역시, 앞서 언급한 세 가지 기본 영역에 대한 연구를 통해 최고의 성능을 달성했다.

‘데이토나 SP3’는 전형적인 레이싱 카를 표방한 V12 미드-리어 자연 흡기 엔진을 장착해 페라리 엔진 중 가장 강력한 840마력의 최고출력과 71.1kg·m(697N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섀시는 F1 기술을 사용한 복합 소재로 제작되었는데, 이는 페라리의 마지막 슈퍼카 라페라리 이후 로드카에서는 선보인 적이 없는 소재다.

시트는 중량을 줄임과 동시에 레이싱 카와 유사한 드라이빙 포지션을 보장하기 위해 섀시에 통합되었다.

마지막으로, 데이토나 SP3에 영감을 준 다른 차량들과 마찬가지로 본 모델의 공기역학 솔루션과 디자인은 순수하게 수동적 공기역학 솔루션만을 사용해 최대의 효율을 달성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하부에서 저기압의 공기를 뿜어내는 침니(chimney)를 포함해 이전의 다른 자동차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특징들 덕분에 데이토나 SP3는 능동적 공기역학 장치에 의존하지 않고 페라리 역사상 가장 효율적인 공기역학 성능을 가질 수 있게 됐다.

이렇듯 영리하게 기술적인 혁신을 통합한 덕분에 데이토나 SP3는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2.85초, 200km/h까지는 7.4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처럼 페라리가 새롭게 선보인 데이토나 SP3는 짜릿한 성능, 극한의 셋업, 빠져들 것 같은 V12의 사운드는 비교할 수 없는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사진제공=페라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