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권상순 연구소장, 한국자동차공학회 2022년 신임회장 취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자동차 중앙연구소)의 권상순 연구소장이 한국자동차공학회 2022년 신임회장에 선출됐다.

한국자동차공학회는 11월 18일 여수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실시한 추계학술대회에서 2022년도 제35대 회장으로 권상순 연구소장을 선출했다.

한국자동차공학회는 국내 완성차 5개사를 포함한 700여 개의 기업, 연구소, 도서관 등 법인 및 단체회원과 38,000명의 개인회원이 가입돼 있는 자동차 관련 국내 최대 규모의 학회다.

권상순 신임회장은 1994년 삼성자동차로 경력 입사한 뒤 SM3, SM3 Z.E., 르노 플루언스 차량 개발의 총괄 엔지니어를 역임하는 등 르노삼성자동차의 성공적인 제품 개발에 큰 기여를 해왔다.

이후 2015년 르노그룹 최초의 한국인 연구소장으로 발탁,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표차종인 SM6, QM6, XM3의 개발을 총 지휘하고 있다.

권상순 신임회장은 2016년부터 르노그룹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엔지니어링을 총괄하는 역할까지 맡고 있다.

이를 통해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는 내수 기반 모델 개발을 넘어, 아시아, 유럽 등 글로벌 시장 전용 모델들의 신차 개발까지 수행하는 르노그룹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연구개발 허브로 자리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국내에서 주도적으로 개발한 XM3의 수출 모델인 르노 뉴 아르카나는 코로나와 반도체 수급부족의 악재 속에서도 올 11월 누적 해외수출 5만대를 달성하며 기대이상의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하이브리드 (HEV) 모델은 지난 9월 친환경차 수출 부문 중 1위를 기록하며 르노 테크놀로지코리아의 높은 기술 경쟁력을 글로벌 시장에서도 입증하고 있다.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는 현재 세계 르노그룹 연구소 중 프랑스 연구소와 더불어 다양한 세그먼트의 신차 개발에 참여하며, 디자인부터 설계와 해석, 각종 테스트, 양산준비를 위한 생산기술 기능을 모두 갖춘 글로벌 연구소로 운영 중이다.

또한, 대구 지능형자동차부품주행시험장 내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르노그룹 차량 시험센터도 구축해 전반적인 차량 시험까지 수행하고 있다.

이렇듯 국내 자동차산업의 기술개발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권상순 신임회장은 2014년 대통령표창, 2019년 한국자동차공학회 기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2014년도부터 한국자동차공학회 활동을 시작한 권상순 신임회장은 학회 사업이사 및 부회장 직을 비롯해, 대학생 자작 자동차 대회 부회장과 홍보 부회장 등을 역임하며 학회 발전에도 많은 공헌을 해왔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