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트드롭, ‘CES 2022’서 월마트와 파트너십 체결 및 페덱스와 협업 확대 발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너럴모터스(GM)의 테크 스타트업 브라이트드롭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2’에서 미국 유통 체인 월마트와 새로운 파트너십 체결과 함께 페넥스 익스프레스와의 협업 확대를 발표했다.

브라이트드롭은 지난해 출범한 GM의 비즈니스 브랜드 중 하나로 상용 전기차와 전동 팔레트,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등 물류의 전 단계를 지원하는 제품군을 제공한다.

월마트가 예약한 브라이트드롭의 상용 전기차 EV600과 EV410은 5000대에 달하며, 월마트는 이를 통해 최종 배송 단계의 네트워크를 효율적으로 구축하고 2040년까지 탄소 배출 제로 물류를 이루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브라이트드롭은 페덱스와 상용 전기차 2,000대의 우선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발표한 500대 예약에 추가된 것으로 페덱스는 향후 수년 안에 2만대를 더 구매할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페덱스는 브라이트드롭의 스마트 전동 팔레트 EP1의 테스트를 올해 10개 시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번 발표는 메리 바라 GM 회장 겸 CEO, 트래비스 카츠 브라이트드롭 사장 겸 CEO의 ‘CES 2022’ 온라인 기조 연설에 더그 맥밀런 월마트 CEO와 리차드 스미스 페덱스 미국 지사장이 참여한 형태로 진행됐으며, 브라이트드롭의 비전과 성과를 함께 알렸다.

브라이트드롭은 ‘CES 2021’을 통해 브랜드를 론칭하고 지난달 페덱스에 EV600의 첫 납품을 시작했다.

GM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얼티엄(Ultium)’을 기반으로 제작된 EV600은 불과 20개월 만에 개발부터 생산, 납품까지 모두 완료된 GM 역사상 가장 빠르게 출시된 차량이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카츠 사장은 “브라이트드롭의 미션은 전 세계 배송 업계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제거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혁신과 민첩함을 무기로 한 테크놀로지 스타트업의 장점과 GM의 선진적인 엔지니어링 및 제조 능력이 적극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브라이트드롭의 솔루션은 월마트와 페덱스와 같은 세계적인 배송 회사들이 지속 가능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세계 최대 기업들의 탄소 배출 제로 물류화 과정에 우리가 힘을 보탤 수 있음을 증명한다”고 덧붙였다.

톰 와드 월마트 라스트마일 담당 수석 부사장은 “편리한 배송을 통해 고객의 시간과 돈을 절약시켜주는 것만큼이나 배출가스 발생 방지를 통해 보다 지속 가능한 라스트마일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브라이트드롭은 급격히 성장하는 월마트의 식료품, 생필품 인홈(InHome) 배송 서비스를 지원하는 훌륭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2019년 론칭된 월마트의 인홈 배송 서비스는 현재 미국의 600만 가구가 이용 중이며, 연말에는 3,000만 가구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브라이트드롭은 이르면 2023년 월마트 배송에 합류할 계획이다.

브라이트드롭은 지난해 캐나다 토론토에서 진행한 파일럿 테스트를 통해 브라이트드롭의 전동 팔레트 EP1을 사용할 시 배송 가능한 패키지의 양이 매일 25% 증가한다고 발표한 것에 이어 뉴욕에서 페덱스와의 두 번째 파일럿 테스트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EP1은 페덱스의 시간당 배송 물량을 15% 증가시켰는데, 이를 통해 페덱스는 동시간대 배달 차량 한 대를 감축하고 배달원의 육체적 부담을 줄임으로써 배달 차량의 도로 체류 시간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었다.

2040년 지속가능성 비전의 일환으로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으로 선정된 월마트와 페덱스가 브라이트드롭을 채택하면서 전기 배달 솔루션에 대한 니즈가 가속화되고 있음이 입증됐다.

브라이트드롭의 EV600은 현재 생산중이며, 2023년 말 새로운 모델인 EV410이 상용화될 예정이다.

한편, GM은 ‘CES 2022’를 통해 쉐보레 실버라도 EV를 전격 공개하고 쉐보레 이쿼녹스 EV, 블레이저 EV 출시 계획을 밝혔으며, GM의 얼티엄 플랫폼이 가져오는 전동화 모멘텀, ‘얼티엄 이펙트(Ultium Effect)’를 제시했다.

또한, 전기 상용차, 트럭, 철도, 항공 우주 산업 및 해상 산업을 아우르는 혁신적인 전동화 전략과 다채로운 전기차 포트폴리오, 한 단계 더 진보한 자율주행 기술력 등을 선보이며 성장 가치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