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타호·시에라 등 ‘큰차’ 내세운 한국지엠, 임인년 새해 지속 성장 이끈다!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대형 RV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한국지엠주식회사(사장 카허 카젬, 한국지엠)가 임인년 새해에 초대형 RV를 국내 소비자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보기 힘든 사이즈를 지닌 ‘큰차’로 시장을 개척 중인 한국지엠의 새해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큰차’ 내세운 한국지엠, 정통 RV로 놀라운 실적 이끌어내]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는 2019년 R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날 것을 공표했다. 카허 카젬 사장이 “쉐보레 포트폴리오의 60%가 SUV가 될 것”이라고 예고한 이래 트래버스, 콜로라도, 트레일블레이저 등 다양한 RV 모델을 출시하며 소비자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는 중이다.

쉐보레의 RV 전문 브랜드 전략은 수치상으로도 성공적인 기록을 남기고 있다. 먼저, 리얼 뉴 콜로라도는 9월에 한국수입자동차차협회(KAIDA) 기준으로 총 758대가 등록돼 베스트셀링카 1위(트림 기준)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픽업트럭이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에 오른 것은 역대 최초이며, 쉐보레 모델이 수입차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에 오른 것 역시 처음 있는 일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쉐보레의 정통 아메리칸 대형 SUV 트래버스 역시 수입차 시장에서 인기리에 판매 중이다. 트래버스는 9월 연료별 베스트셀링카 순위에서 가솔린 부문 전체 9위에 오르며 수입차 시장에서의 탄탄한 입지를 확인했다.

 

[경쟁모델 뛰어넘는 큰 차체, 차박 캠핑 열풍 힘입어 큰 인기 몰이 중]

쉐보레 RV의 주요 인기 비결은 경쟁 모델보다 큰 차체에 있다. 대형 SUV인 트래버스는 국내 판매 중인 동급 대형 SUV 가운데 가장 긴 차체를 보유했다. 트래버스의 전장은 5,200mm로 경쟁모델인 포드 익스플로러와 비교하면 150mm나 더 길 정도다.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휠베이스 역시 3,073mm로 경쟁 모델 가운데 가장 넓은 수치를 보인다. 또 2열과 3열 시트를 모두 폴딩 할 경우 적재량이 최대 2,780L까지 늘어나 부피가 큰 짐을 적재할 수 있음은 물론, 성인 두 명이 편히 누울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져 차박 캠핑 전용 모델로 각광받고 있다.

콜로라도 역시 정통 픽업모델답게 전장 5,395mm, 전폭 1,885mm, 전고 1,795mm의 당당한 차체를 갖췄다. 여기에 3,258mm의 동급 최대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넉넉한 실내공간과 1,170리터에 이르는 넉넉한 화물적재능력도 매력적이다.

이외에도 트레일러를 연결할 수 있는 히치와 트레일링 전용 각종 안전장비 적용으로 외부로 공간 확장이 가능해 캠핑에 최적화 된 RV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쉐보레 타호-GMC 시에라 등 대형 RV 뛰어넘는 풀 사이즈 RV 출격 대기 중]

한국지엠은 2022년에 대형 RV보다 한 체급 더 큰 풀사이즈 RV를 출시할 계획이다. 2022년 1분기에 선보이게 될 ‘쉐보레 타호’는 대형 SUV를 뛰어넘는 풀사이즈 SUV로 전장 5,352mm, 전폭 2,057mm, 전고 1,925mm에 달하는 거대한 차체를 자랑한다.

미국 시장에서는 가솔린 모델이 V8 6.2리터와 5.3리터 엔진을 탑재하며, 디젤 모델은 3.0리터 엔진을 탑재한다,

6.2리터 모델의 경우 420마력의 최고출력과 63.53kg·m(460lb.ft)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5.3리터 모델의 경우 355마력이 최고출력과 53.03kg·m(383lb.ft)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3.0 디젤 모델의 경우 277마력의 최고출력과 63.53kg·m(460lb.ft)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강력한 성능과 함께 에어 서스펜션, 마그네틱 댐퍼,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 등을 적용해 2열과 3열에서도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느낄 수 있다.

또한, 통합 브레이크 컨트롤, 히치 가이드, 어라운드 뷰 모니터, 트레일링 시스템 등 정통 풀사이즈 SUV로서 갖춰야 될 다양한 옵션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픽업트럭도 더 큰 모델이 수입된다. 쉐보레 콜로라도로 국내 정통픽업시장을 평정한 한국지엠은 ‘GMC 시에라’를 통해 국내 풀사이즈 픽업트럭 모델을 업계 최초로 정식 수입한다.

특히, 시에라는 한국지엠이 처음 도입하는 GMC 브랜드 모델로 한국지엠의 멀티브랜드 전략의 시작이 될 전망이다.

GMC 시에라의 전장은 기본형이 5,359mm이며, 롱박스 모델은 5,835mm로 거대한 정통 아메리칸 트럭의 차체가 특징이다.

미국시장에서는 최고출력 420마력을 내뿜은 V8 6.2리터 엔진, 최고출력 355마력을 발휘하는 V8 5.3리터 엔진, 최고출력 310마력을 내는 2.7리터 가솔린 터보엔진, 277마력을 내뿜은 3.0리터 디젤엔진이 탑재된다.

또한, 12개의 보스 오디오 시스템, 16가지 방향 조절 마사지시트, 고급 천연 가죽과 팔다오 우드 트림 등 프리미엄 옵션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세계 최초 SUV 만든 쉐보레, 100년 픽업 헤리티지까지]

한국지엠이 수입하는 정통 RV 모델이 기대되는 이유는 오랜 RV 헤리티지를 갖췄기 때문이다.

쉐보레는 최근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자랑하는 SUV를 가장 먼저 세상에 소개한 브랜드다.

1935년 탄생한 쉐보레 서버번 캐리올 8인승 모델은 쉐보레가 0.5톤 상업용 트럭을 기반으로 제작한 세계 최초의 SUV모델이다. 이후에도 쉐보레는 1969년 K5 블레이저, 1995년 블레이저 등 매번 진화된 SUV 모델을 차례로 내놓으며 SUV의 선구자로 우뚝 섰다.

이 같은 역사를 바탕으로 쉐보레는 트랙스, 트래버스, 타호와 같은 현재의 진일보한 SUV를 탄생시켰다.

GM 픽업트럭의 역사는 SUV 보다 더 오래 됐다. 무려 102년 전인 1918년에 픽업트럭을 만들기 시작해 지금까지 팔려나간 쉐보레 트럭만 해도 작년 기준으로 8,500만대가 넘는다.

현재 쉐보레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중형 픽업과 라이트듀티 대형픽업, 헤비듀티 대형픽업 등 세 가지 트럭 포트폴리오를 모두 갖춘 대표 픽업트럭 브랜드로 발전했다.

쉐보레는 콜로라도-실버라도-실버라도 HD 라인업을 통해 아메리칸 픽업트럭으로서 갖춰야 될 모든 것을 소비자에게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이 중 국내 정통 픽업트럭 시장을 개척한 콜로라도는 2014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총 58만대 이상 판매되며, 미국 중형 픽업트럭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인기 모델이다.

‘큰차’를 내세운 한국지엠의 RV 라인은 앞으로 더욱 세를 더할 전망이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의 장기화로 RV 모델 인기가 더욱 높아지는 가운데 한국지엠의 RV 전문 브랜드 전략이 앞으로는 어떠한 성과를 낼지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