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투 트랙 전략에 멀티 브랜드 더한 한국지엠, 2022년 성장이 기대된다!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검은 호랑이의 해인 2022년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는 국내생산 모델과 수입 모델을 함께 판매하는 투 트랙(Two-track) 전략이 보다 강화되며, 멀티 브랜드 전략까지 더해졌기 때문이다.

 

[강화된 투 트랙 전략, 초대형 RV가 몰려온다]

2021년은 한국지엠에게 후일을 도모하는 한해였다. 팬데믹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와 글로벌 시장 반도체 부족 사태로 자동차 업계 전반이 힘든 상황 속에서 한국지엠은 완전히 자리 잡은 투 트랙 전략을 바탕으로 2022년 출시계획을 완성해 경영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수입차 시장에서 콜로라도가 월간 판매 1위를 차지하는 등 투 트랙 전략이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는 평가를 얻었다.

2022년에는 투 트랙 전략이 한층 심화될 전망이다. 먼저 한국지엠은 1분기에 쉐보레 타호를 출시한다.

쉐보레 타호는 대형 SUV를 뛰어넘는 풀사이즈 SUV로 전장 5,352mm, 전폭 2,057mm, 전고 1,925mm에 달하는 거대한 차체를 자랑한다.

미국 시장에서는 가솔린 모델이 6.2리터와 5.3리터 V8 엔진을 탑재하며, 디젤 모델은 3.0리터 엔진을 탑재한다. 6.2리터 모델의 경우 최고출력 420마력, 최대토크 460lb.ft을 발휘한다. 5.3리터 모델은 최고출력 355마력, 최대토크 383lb.ft, 3.0리터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277마력 최대토크 460lb.ft의 성능을 낸다.

또한, 에어 서스펜션과 마그네틱 댐퍼,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적용해 2열과 3열에서도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느낄 수 있으며, 통합 브레이크 컨트롤과 히치 가이드, 어라운드 뷰 모니터, 트레일링 시스템 등 정통 풀사이즈 SUV로서 갖출 수 있는 모든 부분을 만족시킨 모델이다.

 

[GMC 시에라로 멀티 브랜드 전략 펼치는 한국지엠]

한국지엠은 2022년 신규 브랜드를 국내 런칭한다. 한국지엠이 런칭하는 브랜드는 GM 산하의 럭셔리 오프로드 브랜드인 GMC로 기존 쉐보레 브랜드와 함께 멀티브랜드 전략을 수행할 전망이다.

GMC 브랜드로 출시되는 첫 모델은 시에라다. 풀 사이즈 픽업트럭인 시에라는 쉐보레 실버라도와 섀시와 파워트레인을 공유하는 형제모델로 보다 고급화된 옵션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국내 최로로 정식 수입되는 풀 사이즈 픽업트럭으로 앞서 국내 정통픽업트럭 시장을 석권한 쉐보레 콜로라도라 함께 국내 픽업트럭 고객에게 다향한 선택권을 제공할 전망이다.

GMC 시에라는 기본 모델의 전장이 5,359mm이며, 롱박스 모델은 5,835mm로 풀 사이즈 픽업트럭답게 웅장한 차체를 갖췄다.

미국시장에서는 최고출력 420마력을 내뿜은 6.2L V8 엔진, 최고출력 355마력을 발휘하는 5.3L V8 엔진, 최고출력 310마력을 내는 2.7L 가솔린 터보엔진, 277마력을 내뿜은 3L 디젤엔진이 탑재된다.

또한, 12개의 보스 오디오 시스템, 16가지 방향 조절 마사지시트, 고급 천연 가죽과 팔다오 우드 트림 등 프리미엄 옵션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새로운 세그먼트 도입과 신규 브랜드 런칭으로 임인년 새해 한국지엠의 행보에 소비자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콜로라도, 트래버스 등 수입 모델의 성공을 통해 투 트랙 전략을 국내 시장에 완벽하게 안착시킨 한국지엠이 새로운 전략으로 2022년 어떠한 결과물을 도출할지 귀추고 주목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