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 ‘2021 굿디자인 어워드’ 운송 디자인 부문 2관왕 쾌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의 전통적이고 권위 있는 디자인 어워드인 ‘2021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운송 디자인 부문 2관왕을 기록했다.

1950년 시작돼 올해로 71회째를 맞은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 연구센터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으로 전자, 운송, 가구, 컴퓨터 등 포춘 500대 기업의 다양한 제품에 대해 각 부문별 수상작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

‘2021 굿디자인 어워드’에는 세계 50개국에서 출품된 1100여점이 분야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현대자동차가 ‘2021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된 제품은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와 MPV ‘스타리아’ 2종이다.

현대차 고유의 파라메트릭 픽셀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완벽히 적용된 ‘아이오닉 5’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IDEA 디자인상’의 최고상에 이어 2021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연이어 수상했다.

스타리아는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이 최초로 적용된 모델로 사용자 중심의 감성적 공간을 구현해냈다.

인사이드 아웃은 실내 디자인의 공간성과 개방감을 외장까지 확장한 개념으로 스타리아는 넓은 실내공간 및 개방감이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유려한 곡선의 외관과 조화를 이루는 미래 모빌리티 이미지를 완성했다.

한편, ‘2021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현대차와 함께 기아의 EV6와 카니발, 제네시스의 GV70과 X 콘셉트 4개 차종이 함께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또한, 현대차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이핏트(E-Pit)’, 현대차 인포테인먼틋 시스템 아쿠아 디자인, 현대차 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종이(Jong-e), HTWO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 현대차 N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현대차 브랜드 컬렉션, 현대차 커넥티드 카 서비스 블루링크, 제네시스 EV 홈 차져, 제네시스 무선 충전 시스템 등 현대차그룹의 여러 주요기술과 제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