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296 GTB, ‘카 디자인 어워드 2022’서 최고의 양산차 선정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페라리 296 GTB가 ‘카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 받아 최고의 양산차로 선정됐다.

‘카 디자인 어워드(Car Design Award)’는 이탈리아 매거진 오토앤디자인(Auto&Design) 주최로 1984년부터 시작된 권위있는 자동차 디자인 어워드이다.

특히, 오토앤디자인을 포함해 총 11명의 세계 주요 자동차 매거진 전문기자로 이뤄진 심사위원단이 매년 자동차 디자인의 진화에 큰 기여를 한 프로젝트를 선정해 수상한다.

시상식은 현지시간으로 6월 10일 밀라노 디자인 위크의 일환으로 ADI 디자인 박물관에서 개최됐다.

‘페라리 296 GTB’는 모든 현행 규정을 준수하면서도 아름답고 유기적인 형태를 만들어낸 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수준의 기술과 성능을 제공한 점 등의 업적을 인정받아 양산차 부문에서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최고의 찬사를 받았다.

1960년대 전설적인 스포츠 프로토타입 레이스카에서 영향을 받은 ‘296 GTB’는 페라리의 미드리어 엔진 2인승 스포츠 베를리네타 콘셉트의 진화된 형태로 고전적인 디자인 언어를 탁월하게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자동차이다.

또한, 플러그인(PHEV) 전기 모터와 결합되어 최대출력 830cv까지 낼 수 있는 296 GTB의 신형 V6 엔진은 페라리에 있어서도 혁명적인 엔진이라 할 수 있다.

특히, 한계 상황 뿐만 아니라 일상 주행에서도 순수한 감성을 보장하는 ‘운전의 재미’라는 개념을 완벽히 재정의한 자동차라 할 수 있다.

사진제공=페라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