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통한 자립 모델 베트남·르완다 현지 이양 완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가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통한 자립 모델에 대해 베트남과 르완다 현지 공동체에 이양을 완료했다.

이로써 베트남과 르완다는 기아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가 현지 이양을 완료한 열 번째, 열한 번째 거점이 되었다.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경제, 교육, 보건, 환경 등 분야에 대한 지원이 필요한 지역사회에 인프라와 자립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궁극적인 자립을 돕고자 하는 기아의 글로벌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기아는 이러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9년 7월부터 3년간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인근 지역인 마이쩌우현 내 환경오염 및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추진해왔다.

글로벌 NGO 단체 굿네이버스와 함께 친환경 폐기물 처리 시스템 구축, 폐기물 수거 트럭 운영, 환경보호 인식 개선 캠페인 시행 등을 통해 마이쩌우현 지역의 환경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자립을 도왔다.

기아는 아프리카 르완다 가헹게리 지역에서도 2017년 7월부터 5년간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가헹게리는 대부분의 인구가 농업에 종사하나 농업 기술과 농기구의 부족으로 빈곤 문제가 심화되고 있는 지역이다.

기아는 NGO 단체 열매나눔재단과 함께 농업기술 훈련 센터 건립, 이동식 농기구 대여 및 교육 지원용 차량 운영, 종자·비료 대출 및 옥수수 유통 사업을 통한 수익 창출 등을 지원, 가헹게리 지역사회의 실질적인 농업 역량 향상과 생산 확대를 통한 재정 자립에 기여했다.

그 결과 지난 6월, 기아는 베트남과 르완다 지역에서 진행해오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의 지원을 마치고 현지에서 이양식을 진행하며 해당 정부와 지역사회에 사업 전권을 이양했으며, 향후 몇 년 간 현지 모니터링을 수행하며 자립적인 운영이 안정권에 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아는 2012년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출범을 시작으로 10년간 탄자니아, 말라위, 모잠비크, 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 등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9개국 12개 거점을 대상으로 중등학교, 보건 센터, 직업훈련 센터 등을 운영하며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내년 현지 이양을 앞두고 있는 가나 거점을 마지막으로 기아는 친환경, 모빌리티 등과 연계한 새로운 방향성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2.0’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기아 관계자는 “단순한 물질적 지원이 아닌 지역사회가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와 기아 사회공헌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기아는 향후에도 친환경, 모빌리티 등 글로벌 사회 이슈 해결을 위한 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는 국내에서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비전 아래 교통약자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차량과 여행 기회 등을 지원해주는 ‘초록여행’과 카셰어링 서비스에서 기아 차량 이용 시 적립된 마일리지로 소셜벤처 및 사회적 기업을 후원하는 ‘굿 모빌리티 캠페인’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