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리스케일과 협업 디지털 전환 가속화 나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클라우드 HPC 플랫폼 기업 리스케일(APAC총괄 황종현 대표)과 협업,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나선다.

‘클라우드 HPC 플랫폼’은 모빌리티 산업에서 중요한 R&D 단계인 시뮬레이션 연구 등에 활용되는 대규모 컴퓨팅 자원으로, 시간적, 물리적 한계를 벗어난 시뮬레이션 구현을 통해 모빌리티 연구개발에서 안정성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타이어는 다양하고 복잡한 구조, 특성 등으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시뮬레이션 연구가 필수적이다.

일반적으로 상용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시뮬레이션을 구현하지만, 이는 한계가 있어 글로벌 타이어 기업의 경우 자체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해 시뮬레이션을 적용한다.

한국타이어는 10여 년 전부터 국내 타이어 기업 최초로 자체 타이어 전용 해석,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사용해오고 있다.

이번 리스케일의 협업을 통해 한국타이어의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가 최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HPC 플랫폼’ 내에 현실 속 사물의 쌍둥이인 ‘디지털 트윈’을 가속화해 최적화된 운영 효율성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지털 트윈이란 실제로 존재하는 사물이나 시스템 등을 가상공간에 구현해 프로토타입 디자인을 구성하는 기술이다.

전기차, 자율주행 등의 뉴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트윈을 통해 폭발적인 횟수의 시뮬레이션을 실행하여 신기술 연구개발 속도를 높이는 것이 핵심이다.

최근 자동차 산업이 ‘CASE(Connectivity, Autonomous, Sharing, Electrification, 연결성·자율주행·공유·전동화)’ 중심으로 모빌리티 혁신에 주력함에 따라 한국타이어는 이번 협업을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전기차,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혁신적인 타이어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리스케일은 클라우드를 위해 설계된 고성능 컴퓨팅으로 엔지니어의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IT 보안 및 제어 기능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HPC 플랫폼 기업이다.

강점은 프로젝트 규모, 아키텍처 및 클라우드의 종류와 상관없이, 800개 이상의 어플리케이션을 포함해 HPC 운용에 필요한 모든 자원을 단일 플랫폼에서 제공한다는 것이다.

글로벌 상위 10개 비행기 제조사 중 7개사와 글로벌 상위10개 자동차 제조기업 중 6곳에 리스케일 솔루션을 제공하며 글로벌 R&D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끌어나가고 있다

한국타이어 연구개발혁신총괄 구본희 부사장은 “이번 리스케일과의 협업으로 한국타이어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한 단계 더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한국타이어는 도전을 멈추지 않고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리스케일 APAC총괄 황종현 대표는 “한국타이어의 신기술 개발 혁신에 리스케일이 일조할 수 있어 기쁘다”며, “리스케일의 솔루션을 바탕으로 한국타이어가 신기술 개발을 가속화하여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공략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