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7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35.7% 증가… 4개월 연속 수출 호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가 7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2만6066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35.7%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2021년 6월 이후 처음으로 전년 동월 대비 증가를 기록한 것으로 내수에서는 올해 출시된 신차 효과와 수출에서 꾸준한 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의 선전으로 풀이된다.

내수 판매에서는 쉐보레 스파크와 트레일블레이저가 각각 1,005대, 1,870대 판매되며 실적을 리드한 가운데, 올해 출시 신차인 쉐보레 볼트EV, 볼트EUV, 이쿼녹스, 트래버스, 타호가 고객 인도에 속도를 내며 긍정적인 시장 반응을 이어갔다.

또한, 압도적인 차체 사이즈와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 성능으로 수입 대형 SUV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쉐보레 트래버스는 7월 한 달간 420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36.4%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볼트EUV가 7월 한 달간 150대 판매되는 등 볼트EV 및 EUV가 고객 인도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수출은 RV 모델의 선전 속에 2만1949대를 기록, 전년 동월 대비 53.2% 증가하며 4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특히,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동일한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1만6585대가 수출되며 전년 동월 대비 44.4% 증가세를 기록, 수출 실적 전반을 견인했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카를로스 미네르트 부사장은 “업계 전반에 걸쳐 고객 인도 지연이 이어지는 가운데, 쉐보레는 이쿼녹스, 트래버스, 타호, 볼트EUV 등 인기 차종들의 빠른 고객 인도를 통해 차량 출고 적체 현상을 해소해나가고 있다”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를 비롯해 국산과 수입을 아우르는 한국지엠 투트랙(two-track) 전략의 핵심 차종들이 꾸준한 시장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만큼, 이러한 긍정적인 모멘텀을 바탕으로 내수 시장에서 쉐보레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2022년 7월까지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내수 2만1668대, 수출 12만7154대 등 총 14만8822대로 집계, 전년 누계 대비 14.5% 감소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