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7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6.3%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가 7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도매 판매 기준으로 25만7903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6.3%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7월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9886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6888대, K3(포르테)가 2만793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 시장에서는 가장 많이 판매된 쏘렌토의 선전에 힘입어 5만1355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6.6% 증가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승용 모델은 K8 4,807대, 레이 4,125대, 모닝 3,278대, K5 2,859 대 등 총 1만8216대가 판매됐으며, RV 모델은 쏘렌토 6940대, 카니발 4,901대, 셀토스 4,120대, 스포티지 3,406대 등 총 2만6419대가 판매됐다.

또한,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6,407대 판매되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720대가 판매됐다.

해외 시장에서는 20만6548대를 판매해 전월 대비로는 3.6% 감소했으나, 전년 동월 대비로는 6.2% 증가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3만6480대 판매로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2만2768대, K3(포르테)가 1만8325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재확산,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유연한 반도체 배분과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으로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향후 경쟁력 있는 신차와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