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퍼포먼스 키트 탑재한 포르쉐 타이칸,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신기록 경신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이 공식 기록관과 글로벌 시험 인증기관 ‘TÜV 라인란드’가 참관한 가운데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랩타임 신기록을 경신했다.

포르쉐 개발 드라이버 라스 케른은 새로운 퍼포먼스 키트와 포르쉐 다이내믹 섀시 컨트롤(PDCC)을 비롯해 필수 롤케이지와 레이싱 시트를 장착한 ‘타이칸 터보 S’로 7분33초의 새로운 랩 타임을 기록했다.

새로운 퍼포먼스 키트는 공도주행이 가능한 21인치 RS 스파이더 디자인 휠과 현행 타이칸에 사용하는 피렐리 P 제로 코르사 타이어를 장착한다. 특히, 타이어 소재는 레이싱 타이어와 유사하다.

퍼포먼스 키트의 또 다른 특징은 스포츠 타이어와 조화롭게 작동하는 포르쉐 4D 섀시 컨트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타이칸의 모든 섀시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동기화한다.

라스 케른은 “과거에는 순수 슈퍼 스포츠카만이 7분33초대 빠른 랩 타임 기록을 냈다”며, “새로운 퍼포먼스 키트를 장착한 타이칸을 한계까지 몰아붙일 수 있었고, 차량은 정밀하고 민첩하게 반응했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퍼포먼스 키트는 포르쉐 테큅먼트를 통해 제공되며, 현재까지는 독일 시장, 그리고 2023년식 타이칸 터보 에서만 선택 가능하다.

스포츠 타이어는 트랙 주행을 위해 설계되었지만 언제든지 기본 사양의 공도주행용 타이어로 교체할 수 있으며, 오리지널 섀시 소프트웨어를 복구할 필요도 없다.

타이칸 제품 라인 부사장 케빈 기에크는 “포르쉐가 뉘르부르크링 순수 전기 스포츠카 기록을 다시 한 번 경신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이번 신기록은 새로운 퍼포먼스 키트의 잠재력 뿐 아니라, 스포츠카 유전자를 가진 타이칸의 강력한 성능을 입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고출력 625마력의 타이칸 터보 S는 런치 컨트롤 사용 시 정지 상태에서 최대 761마력의 출력을 발휘한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