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8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9.6%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가 8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1만8208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9.6%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쉐보레 스파크와 트레일블레이저의 선전에 힘입어 3590대를 판매했으나, 전년 동월 대비로는 24.3% 감소했다.

모델별로 살펴보면, 쉐보레 스파크와 트레일블레이저가 각각 1,198대, 958대 판매된 가운데 볼트EV, 볼트EUV가 고객 인도에 속도를 내며 각각 124대, 199대 판매를 기록, 두 달 연속 증가세와 함께 올해 들어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GM의 전기차 대중화 가속화를 위한 전략 모델 볼트EV와 볼트EUV는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공유하면서도 볼트EV는 보다 미래적인 감각이 반영된 외관 디자인과 업그레이드된 편의 사양을 갖췄으며, 볼트 EUV는 역동적인 SUV의 비율이 강조된 직선적이고 스포티한 감성이 특징이다.

볼트EV와 볼트 EUV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각각 414km, 403km로, 급속충전 시 1시간 만에 전체 배터리 용량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한국지엠 투 트랙 전략의 핵심인 쉐보레 이쿼녹스와 트래버스가 각각 213대, 332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기록, 내수 시장에서 긍정적인 시장 반응을 이어갔다.

8월 수출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뷰익 앙코르 GX 등 RV 모델의 선전 속에 전년 동월 대비 23.1% 증가한 1만4618대를 기록했다.

특히,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동일한 차량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8,572대를 수출했으며, 쉐보레 스파크가 2,188대 수출되며 전년 동월 대비 26.5% 증가세를 기록해 트레일블레이저의 뒤를 이었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카를로스 미네르트 부사장은 “업계 전반에 걸쳐 고객 인도 지연이 이어지는 가운데, 쉐보레는 최근 트레일블레이저에서부터 콜로라도에 이르기까지 브랜드 내 대부분의 차량에 대한 고객 인도 시간을 크게 앞당긴 바 있다”며, “트래버스, 타호, 볼트 EV 및 EUV, 이쿼녹스 등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수출을 포함, 하반기부터 이어진 상승 모멘텀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2022년 08월까지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내수 2만5258대, 수출 14만1772대 등 총 16만7030대로 집계, 전년 누계 대비 12.4% 감소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