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그룹, 세계 최대 규모 로봇대회 ‘퍼스트 레고 리그’ 한국 대회 공식 후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폭스바겐그룹코리아(그룹사장 틸 셰어)가 세계적인 로봇대회 ‘퍼스트® 레고® 리그’ 한국 대회에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

‘퍼스트® 레고® 리그(FIRST® LEGO® League)’는 미국의 퍼스트 재단과 덴마크의 레고 에듀케이션이 제휴해 1998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로봇대회다.

연령대별로 7세까지의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디스커버’, 8-10세 대상 ‘익스플로어’, 8-19세까지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챌린지’ 세 부문으로 구성되며, 국가별 최종 우승팀은 각국 대표팀이 출전하는 세계대회에서 실력을 겨룬다.

한국에서는 사단법인 상상이 레고 에듀케이션과 운영 계약을 체결, 올해부터 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퍼스트 레고 리그 한국 대회의 챌린지 부문과 특별 예선대회의 후원은 폭스바겐그룹코리아가 소프트웨어 코딩 역량을 갖춘 미래인재를 지속적으로 육성하는 교육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또한, 미래 모빌리티와 한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끌 인재를 육성하고, 핵심 역량인 소프트웨어 코딩의 가치와 배움의 기회를 확산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특별 예선대회 ‘폭스바겐그룹코리아 오픈아이디어 어워드’는 지속적인 소프트웨어 교육이 가능한 환경을 지원한다.

본 대회에 참가를 원하는 팀은 9월 23일 오후 6시까지 폭스바겐그룹코리아 웹사이트 참가신청 링크(www.vwgk.co.kr/mediaCntr/storyView?idx=287)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또한, 코딩에 관심 있는 전국의 청소년 2~10인과 코치(지도교사) 1인 이상으로 구성된 팀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참가 신청을 한 팀들을 대상으로 서류심사를 통해 예선 참가 총 20개 팀을 선발한 후, 11월 13일 예선대회를 치른다.

대회는 로봇게임, 로봇디자인, 혁신 프로젝트, 핵심가치 등 챌린지 4개 종목에 걸쳐 진행되며, 모든 예선팀에게는 대회 참가를 위한 160만원 상당의 코딩 교구 세트와 함께 30만원 상당의 대회용 경기장 매트, 대회 참가를 위한 무료 코딩 교육 5회가 제공된다.

다양한 지역에서 예선대회를 거쳐 2023년 1월 중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 대회 본선이 개최된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의 후원으로 이번 ‘2022-2023 퍼스트 레고 리그’ 한국 대회의 챌린지 부분에 참여하는 모든 팀들의 참가비는 무료다.

또한, 특별 예선 대회를 통해 본선에 진출한 팀 중 세계대회 참가 자격을 획득한 팀에게는 팀 멘토링과 함께 세계대회 참가비 일부가 장학금으로 지급되며, 세계대회는 4-6월 중 개최될 예정이다.

틸 셰어 그룹사장은 “학생들의 소프트웨어 코딩 및 로봇공학 역량을 키우기 위한 교구로 레고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이번 챌린지 참가를 통해 코딩 실력을 정정당당하게 겨루고, 그 과정에서 탐구와 도전의 가치, 자신감, 문제 해결력, 팀워크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소프트웨어 주도형 모빌리티 기업으로 변화하고 있는 본사의 전략에 발맞춰 소프트웨어 역량을 갖춘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일환으로 지난 달 말 한국 학생 4인을 독일의 비영리 코딩학교인 ‘42 볼프스부르크’에 파견, 자동차 특화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위한 파일럿 교환학생 프로그램의 운영을 시작했다.

사진제공=폭스바겐그룹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