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추석 연휴 장거리 운행 대비 타이어 관리법 제안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민족의 대명절 추석이 다가왔다. 가족과 함께 고향으로 떠나는 귀성길이나 국내 여행은 장거리 운전인데다 일반 출퇴근길과 달리 동행자들과 함께 짐이 많아 차량 평균 하중이 증가하기 때문에 자동차를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

특히, 자동차에서 지면과 맞닿는 유일한 부분인 타이어는 운행 전 반드시 점검해야 하는 요소다.

이에 미쉐린코리아는 추석 연휴를 맞아 장거리 운행에 들어가는 소비자를 위해 타이어 점검 포인트를 제안한다.

가장 먼저 살펴봐야 할 부분은 타이어의 외관이다. 타이어 전체를 눈으로 살피고, 의심가는 부분은 손으로 만져보며 타이어 트레드나 사이드월 부분에 균열이 가진 않았는지, 못과 같은 이물질이 박혀있진 않은지 살펴본다.

균열이 간 타이어 혹은 이물질이 박힌 타이어를 방치하고 운행하면, 갑작스러운 순간 타이어가 펑크 나거나 최악의 경우 타이어 파열로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겪을 수도 있다.

이에 이물질이 있다면 제거하고 타이어를 수리해야 하며, 타이어에 균열이 생겼다면 새 타이어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두 번째는 타이어의 마모 정도를 확인한다. 타이어의 마모 정도는 타이어 옆에 있는 마크를 따라 타이어 트레드 홈 사이의 마모한계선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마모한계선(1.6mm)까지 타이어가 마모됐다면 교체할 시기가 찾아왔다는 것이다. 마모한계까지 마모되지 않더라도 타이어의 마모가 한쪽으로만 쏠려있는 편마모가 발생했다면 얼라인먼트 점검 후 타이어의 위치를 바꿔주거나 교체를 고려해봄 직하다.

세 번째는 적정한 타이어의 공기압을 유지하는 것으로 타이어 관리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자동차의 사용조건(최대하중, 속도)에 따라 최적의 공기압이 있기에 알맞은 공기압을 맞췄는지 점검하는 것이 좋다.

과공기압 또는 저공기압 주행 시 차량 내구성 손상과 같은 문제를 일으키므로 공기압은 자동차 운행 전 차가운 상태에서 점검해야 하며, 적정공기압은 차량의 매뉴얼이나 차량에 표시돼 있다.

네 번째는 우리 몸의 건강을 정기적으로 검진하듯 타이어 또한 정기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특히, 주행이 잦은 편이라면 자주 타이어의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좋다.

타이어 점검은 최소 월 1회 이상이 권장된다. 타이어를 정기적으로 점검하면 타이어의 마모 등을 바탕으로 개인의 운전습관을 확인할 수도 있고, 얼라인먼트가 틀어지는 일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특히, 계절이 바뀌거나 명절 등 장거리 여행 직전에는 전문가의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만일 주행 중 타이어에 문제가 생겼다면 차량을 안전한 공간으로 이동 후 조치를 받는 것이 좋다. 자동차 보험이 있다면 보험사의 긴급출동 서비스를 통해 조치 받을 수 있다.

미쉐린은 도로 위 안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 중에서도 미쉐린은 제품의 수명이 다할 때까지 퍼포먼스를 오래 유지하는 제품 철학을 최우선순위로 두고, ‘마지막까지 믿을 수 있는 성능(Performance Made to Last)’을 모든 제품에 걸쳐 강조하고 있다.

미쉐린이 과거 타이어 표준 마모 한계선 기준을 1.6mm에서 3mm로 높이는 것에 동의하지 않았던 이유도 소비자의 지출이 늘어나고 환경오염이 발생한다는 점 때문이었지만, 근본적으로 마모한계에 도달할 때까지 유지되는 성능에 대한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다.

미쉐린은 이러한 제품 안전에 관한 타이어 연구 개발을 이어가고 있으며, 타이어의 상태를 적극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커넥티드 기술을 통해 안전을 위한 성능 및 행동 분석의 새로운 단계를 주도하고 있다.

사진제공=미쉐린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