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상금 15억 원 규모 ‘2022 제네시스 챔피언십’ 6일 개막… 2년 만에 관중 입장 재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국내 골프대회 중 최대 상금 규모의 ‘2022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6일 인천 송도에 위치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막, 9일까지 개최된다.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제네시스 브랜드(제네시스)가 2017년부터 국내 골프 활성화를 위해 한국에서 개최하고 있는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대회로 4라운드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 총 상금은 15억 원(우승상금 3억 원)이며, 우승자는 부상으로 제네시스 GV80, 그리고 미국프로골프(PGA)투어와 DP월드투어 공동 주관 대회인 ‘2023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23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2023 더 CJ컵’ 등 해외대회 출전권을 받는다.

제네시스는 17번홀에서 첫 번째 홀인원을 기록하는 선수에게 GV70를 제공하며, 해당 선수의 캐디에게는 G70 슈팅 브레이크를 부상으로 제공한다.

2022년 KPGA 시즌 19번째 대회인 ‘2022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가장 많은 제네시스 포인트(우승자 기준 1,300점)가 걸려있다.

올해말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를 가를 수 있는 결정적인 대회인 만큼 서요섭, 김민규, 배용준 등 KPGA 주요 선수들이 치열하게 기량을 겨룰 것으로 기대된다. 제네시스 포인트는 한국 남자 골프 투어 사상 최초로 도입된 투어 포인트 상금 제도다.

올해 대회는 우승자의 캐디를 위한 캐디용 우승컵도 마련됐다. 이는 캐디 조끼에 캐디 이름을 함께 표기하는 ‘캐디빕 네이밍 서비스’, 캐디 전용 라운지, 캐디 홀인원 부상(제네시스 차량) 등에 이은 제네시스만의 또 다른 캐디 예우 프로그램이다.

제네시스는 2년 만에 관중들의 ‘제네시스 챔피언십’ 현장 참여가 가능해진 만큼 ‘영감을 주는 여정’이라는 콘셉트 아래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했다.

특히, ‘2023 미슐랭 가이드 서울’에 등재된 업장과의 협업을 통한 식음료 제공, 제네시스 차량 V2L(Vehicle to Load) 기능 체험 등 경기 관람과 브랜드 경험을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경기장 곳곳에 G90, G70 슈팅 브레이크, GV60 등 제네시스의 주요 모델 총 9대를 전시할 예정이다.

한편 현장 관람 티켓은 인터파크 웹사이트에서 지난달 21일부터 판매되고 있다. 가격은 일일권 1만원, 전일권 5만원, 제네시스 스위트 일일입장권 15만원이다.

경기는 JTBC 골프 채널에서 10월 6일, 7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10월 8일, 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생중계된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