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글로벌 연구개발 경쟁력 확보 위한 ‘2022 R&D 협력사 테크데이’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기아는 10월 12일 경기도 화성 롤링힐스 호텔에서 글로벌 연구개발 경재력 확보를 위한 ‘2022 R&D 협력사 테크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진행된 행사에는 연구개발본부장 박정국 사장을 비롯한 연구소 관계자와 현대차·기아 협력회 오원석 회장, 4개 우수 협력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R&D 협력사 테크데이’는 현대차·기아가 협력사의 우수 신기술에 대한 포상과 기술교류를 통해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상호협력을 기반으로 동반성장을 증진하기 위해 시행되는 행사로 올해까지 총 17회에 걸쳐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상황을 고려해 현장 참여를 최소화하고 온라인 중계를 병행하여 진행했다.

또한, 신기술 영상 전시회를 개최해 협력사와 현대차·기아 임직원 간 소통과 협력을 위한 자리도 마련됐다.

현대차·기아는 전자, 샤시, 바디, 전동화 4개 부문에서 연구개발 공로가 큰 기술을 보유한 업체를 우수 협력사로 선정해 포상하고, 그중 기여도가 가장 큰 기술을 최우수상으로 선발했다.

최우수상은 전자 부문에서 ‘경신전자’의 ‘자율주행 시스템 대응 이중화 전원 공급 제어기’ 기술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우수상에는 샤시 부문에서 ‘두원공조’의 ‘냉각수 및 냉매 시스템 부품 모듈화’ 기술, 바디 부문에서는 ‘성우하이텍’의 ‘차체·배터리 일체형 구조 언더바디’ 기술, 전동화 부문에서는 ‘이튼 인더스트리즈’의 ‘전기차 고전압 배터리팩용’ 기술이 각각 선정됐다.

신기술 영상 전시회에는 수상한 기업을 포함한 총 32개의 협력사가 참여해 60건의 연구개발 사례를 소개했으며, 동반성장을 통해 글로벌 연구개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공유했다.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 박정국 사장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신기술 개발과 품질확보에 노력한 협력사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미래 자동차 시장에서 글로벌 연구개발 경쟁력 확보를 위해, 협력사의 기술자립과 동반성장을 위한 지속적인 기술교류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